•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업 10곳 중 4곳 “설 상여금 지급 계획 없다”

기업 10곳 중 4곳 “설 상여금 지급 계획 없다”

기사승인 2020. 01. 14. 12: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기업 10곳 중 7곳 "설 경기상황 지난해 보다 나빠"
경총, 기업 509곳 대상 2020 설 연휴 실태조사 실시…설 휴무 평균 일수는 4일
경총-설 상여금
기업 10곳 중 4곳이 올해 설 상여금을 지급하지 않을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설 경기상황이 지난해에 비해 더 악화됐다고 인식하는 기업도 10곳 중 7곳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한국경영자총협회가 전국 509개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0 설 연휴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설 상여금을 지급할 계획이라는 기업은 전체 응답 기업 중 57.8%로 작년보다 3.7%포인트(p) 감소했다.

기업규모별로 보면 올해 설 상여금 지급 계획이 있는 기업 비중은 300인 미만 기업에서는 2019년 59.6%에서 올해 55.2% 줄어든 반면, 300인 이상 기업은 지난해와 동일한 71.8%로 나타났다.

상여금 지급 계획이 없다는 기업이 늘어난 것은 올해 설 전 경기가 지난해보다 좋지 않다고 느끼는 기업들이 많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 올해 설 경영환경 상황을 묻는 질문에 응답 기업 70.1%는 작년보다 ‘악화했다’고 답했고, ‘비슷하다’는 답은 26.9%, ‘개선됐다’는 응답은 3.8%에 그쳤다. 기업 규모별로 ‘악화했다’고 답한 비율을 보면 대기업 66.7%, 중소기업 70.8%로, 중소기업의 체감경기가 더 나쁜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올해 설 연휴 휴무 일수는 평균 4일로 작년보다 0.8일 줄었다. 이는 올해 설 공휴일이 토·일요일과 겹치면서 대체 공휴일을 감안해도 4일 휴무에 그치는 회사가 많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이 4.3일, 중소기업이 3.9일로 작년보다 각각 0.6일과 0.9일 줄어 들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