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유산슬·펭수 초대하고파”…‘너목보’ 시즌7에 나서는 각오(종합)

“유산슬·펭수 초대하고파”…‘너목보’ 시즌7에 나서는 각오(종합)

기사승인 2020. 01. 17. 14: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단체 (2)
‘너의 목소리가 보여7’ 유세윤(왼쪽부터), 김종국, 이특 /사진=CJ ENM
대반전 음악 추리쇼 엠넷 ‘너의 목소리가 보여’(이하 너목보)가 시즌7로 돌아왔다. 다양한 나라에 포맷을 판매한 ‘너목보’는 강점을 발휘해 이번 시즌7로도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계획이다.

17일 첫 방송을 앞둔 ‘너목보 시즌7’은 직업과 나이, 노래 실력을 숨긴 미스터리 싱어 그룹에서 얼굴만 보고 실력자인지 음치인지를 가리는 대반전 음악 추리쇼다. 이번 시즌에는 가수으로 국한돼 있던 초대스타를 배우, 예능인, 스포츠 스타 등으로 넓혔고 초대스타가 최후의 1인을 실력자와 함께 한 경우 ‘럭키박스’가 증정된다. 마지막으로 관객들과 더 가까이 음치 색출을 하기 위해 세트를 원형으로 구성한다.

MC인 김종국, 유세윤, 이특은 이날 첫 방송을 앞두고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NM 사옥에서 열린 ‘너목보7’ 토크 타임에 참석해 “포맷이 워낙 탄탄한 프로그램이라 장수를 하는 것 같다. 워낙 좋은 이야기를 많이 들어 뿌듯하다”며 “시즌 100까지 가지 않겠냐는 이야기를 서로 나누기도 한다. 출연하는 것이 영광스럽다”고 소감을 전했다.

‘너목보’는 중국·루마니아·불가리아·말레이시아·태국·필리핀·인도네시아 등 10개국 이상에 포맷이 수출되며 큰 사랑을 받았다. 김종국은 “어느 나라에 수출해도 포맷을 변화할 필요가 없다. 워낙 탄탄하기 때문이다. 아마 우리 프로그램이 해외로 가장 많이 판매한 포맷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특 역시 “요즘 드물게 솔직하고 착한 방송이다. 또 출연하는 분들은 가수가 되고 싶은 절실함, 진정성이 담긴 분들이다. 황치열 씨 역시 ‘너목보’가 아니었으면 음악을 포기하려고 했다고 한다. 그런 진정성이 담긴 프로”라고 자랑했다.

단체 (1)
너의 목소리가 보여7
이번 시즌7 첫 회에는 배우 박중훈이 ‘초대스타’로 출연한다. 김종국은 “어떤 회차보다 화려한 리액션이 진심으로 우러난다. 그만큼 기대를 하셔도 된다”고 말했고 유세윤은 “이번 첫 회는 시즌1 1회때 충격이 그대로 느껴졋다. 박중훈 씨도 영혼이 나간 것 같았다. 우리가 원하는 활약을 하셨다”고 말했다. 이특 역시 “박중훈이 출연에 대해 고민이 많았는데 너무 즐거웠다고 한다. 그날 새벽 2시가 다 돼서 녹화가 끝났는데도 스태프들과 회식을 아침까지 했다더라”라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들은 각자 초대하고 싶은 ‘초대스타’도 공개했다. 김종국은 “형사분들도 초대해서 실력자를 추리해보고 싶다. 또 유산슬 씨를 초대하고 싶다. 유재석 씨는 다른 방송에서 보기 힘드니까 유산슬을 초대하고 싶다. 신인들이 나오기 힘든 프로다. 펭수도 함께 나왔으면 한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이특은 “‘투머치 토커’ 박찬호를 초대하고 싶다. 또 ‘스타PD’ 특집을 진행해 나영석, 김태호 PD 등과도 함께 하고 싶다”고 밝혔고 유세윤은 “예능인들을 모시고 싶다. 좀 더 예능적인 요소를 극대화 시키고 싶다. 특히 요즘 이수근, 서장훈이 상담하는 프로그램을 하지 않냐. 그 콘셉트 그대로 나와서 하면 너무 재밌을 것 같다”고 전했다.

17일 오후 7시 30분 첫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