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최유정,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올린 배달요청사항…누리꾼 극과극 반응

최유정,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올린 배달요청사항…누리꾼 극과극 반응

기사승인 2020. 02. 22. 09: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최유정 SNS

위키미키 최유정이 SNS에 올린 배달요청사항에 대해 누리꾼들이 엇갈린 반응을 보이고 있다.


최근 최유정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인증샷을 공개하며 "배달음식 시킬 때 매번 가게 요청사항에 곰돌이 그려주세요를 적는데 처음으로 그려주셨어요. 감사합니다. 귀찮게 해서 죄송해요"라는 글을 남겼다.


이후 누리꾼들은 "본인도 귀찮게 해서 죄송하다는데 굳이 요청하는 이유가 뭔가요...? 진심 궁금" "귀찮게 한다는 거 알면서 매번 요청사항에 넣는다는게 정말 굳이...? 싶네요" "민폐는 아닌데 알바입장에선 그냥 아 굳이..할거같은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일부 누리꾼들은 "제가 알바생이었다면 전 좋아요 ㅎㅎ" "별게 다 논란... 일반인들중에 저런거 인증 많이 올라오고 다들 웃어넘기면서..." 등의 의견을 나타내기도 했다.

한편 위키미키 최유정은 건강상의 이유로 활동을 중단한 후 오는 23일 방송되는 MBC ‘복면가왕’을 통해 모습을 비출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