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일본, 대구·경북 일부 체류이력 외국인 입국 거부 방침”

“일본, 대구·경북 일부 체류이력 외국인 입국 거부 방침”

기사승인 2020. 02. 26. 09: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산케이신문 보도…"오늘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서 공식 결정"

일본 정부가 한국의 대구와 경북 일부 지역에 체류한 이력이 있는 외국인의 입국을 거부할 방침을 굳혔다고 26일 산케이(産經)신문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본부장을 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이런 방침을 공식 결정한다.

일본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중국 후베이(湖北)성과 저장(浙江)성 체류 이력이 있는 외국인의 입국을 거부한 바 있지만, 중국 이외 지역을 입국 제한 체류지로 지정한 적은 없었다.

산케이는 새로운 입국 제한은 한국의 코로나19 감염자 수가 일본을 웃돌고, 특히 대구 등에서 감염이 급증하는 것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입국 제한 대상은 일본 입국 신청 2주 이내 대구 등을 방문한 외국인이다.

앞서 일본 외무성은 전날 홈페이지를 통해 "한국에서는 2월 19일 이후 대구광역시와 경상북도 청도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례가 급증해 24일까지 607건이 확인됐다며 이들 지역의 감염증 위험정보를 '레벨2'로 새로 지정했다고 발표했다.

레벨2는 '불요불급'(不要不急, 필요하지 않고 급하지 않음)한 방문은 중지하라고 권고하는 단계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