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청와대 “중국 가는 한국인 2배”… 하루만에 “숫자 정정” 논란

청와대 “중국 가는 한국인 2배”… 하루만에 “숫자 정정” 논란

기사승인 2020. 02. 28. 14: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강민석 대변인, 첫 브리핑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연합뉴스
청와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대응과 관련해 중국인 입국을 전면 금지하는 것은 실익이 없다는 점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출입국 통계자료를 잘못 해석해 논란이 일고 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27일 브리핑에서 “최근에 입국하는 중국인 숫자 자체가 많지 않다”며 중국인 입국 전면 금지 요구는 실효성이 없다는 취지의 입장을 밝혔다.

강 대변인은 당시 “중국 후베이성 외의 지역에서 입국한 중국인은 26일 1404명, 25일에는 1824명인 반면, 중국에 입국하는 한국인 숫자는 2월 들어 오히려 늘어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가 법무부 출입국상황실 통계를 인용해 제공한 자료에 따르면 중국에 입국하는 한국인 숫자는 25일 3337명, 26일에 3697명이다.

이에 대해 강 대변인은 “우리나라에 들어오려는 중국인보다 중국으로 향하는 우리 국민의 숫자가 두 배 가까이 많은 상황”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강 대변인은 “1000명대로 떨어진 중국인 입국을 막으려 중국인 입국을 전면 금지하는 것은 우리 국민의 피해를 유발할 수 있어 바람직하지 못하다는 것이 정부 입장”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강 대변인의 이 같은 설명은 사실과 다른 것으로 드러났다.

법무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한국에서 중국으로 출국한 중국인의 수는 25일의 3337명, 26일의 3697명이다. 강 대변인이 인용한 숫자는 중국으로 입국하는 한국인이 아니라, 한국에서 중국으로 출국한 ‘중국인’의 숫자다.

자료 제목에 ‘20.2 중국인 출입국자 현황’이라고 돼 있지만 청와대가 이를 잘못 해석한 것이다.

논란이 되자 강 대변인은 28일 오전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우리나라에 들어오는 중국인보다 중국으로 향하는 우리 국민의 숫자가 두 배 가까이 더 많은 상황’이라는 내용을 ‘출국하는 우리 국민 수는 늘어나고 중국에서 입국하는 중국인 수는 줄어들고 있다’로 정정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27일 입국한 중국인은 1093명, 중국으로 출국한 한국 국민은 1406명이라고 덧붙였다.

청와대의 설명대로 중국에서 입국하는 중국인 숫자가 줄어든 것은 맞지만 통계자료를 잘못 읽은 것은 문제라는 지적이 나온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