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화성시, 노래방 223곳 자발적 휴업...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

화성시, 노래방 223곳 자발적 휴업...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

기사승인 2020. 04. 01. 15: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종교시설, 체육시설, 학원, PC방 등 코로나19 감염 고위험 사업장 집중점검도
공직내부도 시청 구내식당 시간차 배식 및 가림막 설치, 불필요한 외출
임시 휴업 중인 노래방 모습
임시 휴업 중인 노래방 모습/제공 = 화성시
수원 김주홍 기자 = 경기 화성시는 지역 내 노래연습장 371개소 중 223개소가 오는 5일까지 임시 휴업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시의 자발적 휴업 권고를 관내 노래연습장협회가 적극 받아들이면서 이뤄졌다.

콜센터와 종교시설, PC방, 체육시설, 유흥업소, 요양원, 학원 등 코로나19 감염 고위험 사업장 4528개소의 현장점검도 진행 중이다.

시는 방역지침 위반 사항을 적발할 경우 강력한 행정처분과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한 피해 발생 시 구상권도 함께 청구할 방침이다.

공직사회 내에서도 점심시간 시간차이용과 구내식당 안전 가림막 설치, 불필요한 외출 및 사적모임 최소화 등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 중이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영업손실에도 불구하고 자발적으로 휴업에 동참해 준 노래연습장 대표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사회적 거리두기가 코로나19를 잠재우는 터닝포인트가 될 수 있도록 시민분들의 적극적인 참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