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삼성 합병’ 의혹 이재용 부회장 소환조사…오전 8시께 비공개로 출석
2020. 07. 0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4℃

도쿄 25.6℃

베이징 21.6℃

자카르타 27℃

검찰, ‘삼성 합병’ 의혹 이재용 부회장 소환조사…오전 8시께 비공개로 출석

기사승인 2020. 05. 26. 10: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0051201000871000049561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사옥 다목적홀에서 삼성승계 과정과 관련한 ‘대국민 사과문’을 직접 발표하고 있다./정재훈 기자
삼성그룹 계열사 합병을 통해 부당하게 경영권을 승계했다는 의혹을 받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52)이 검찰에 비공개로 출석했다. 이 부회장이 검찰에 출석한 것은 2017년 2월 ‘국정농단 사건’ 당시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조사 이후 3년3개월여 만이다.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이복현 부장검사)는 26일 이 부회장을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로 소환조사 중이다. 이 부회장에 대한 소환조사는 ‘형사사건 공개금지 등에 관한 규정’ 등에 따라 비공개로 진행 중이며 그는 이날 오전 8시께 검찰에 출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이 부회장은 영상녹화실에서 조사를 받고 있으며 점심식사도 중앙지검 청사 내에서 할 예정이다. 검찰은 그간 확보한 물증과 관련자 진술을 종합해 이 부회장을 상대로 사실관계를 집중 추궁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특검팀으로부터 구속기소된 이 부회장은 최근까지 파기환송심 재판을 받고 있으며 이와 관련해 지난 6일에는 대국민 사과를 하기도 했다.

검찰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을 위해 삼성바이오가 분식회계를 통해 장부상 회사 가치를 부풀렸고 이에 따라 이 부회장에게 유리한 조건으로 경영권 승계가 이뤄진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이번 수사는 그룹 차원에서 고의로 계열사의 가치를 등락시키기로 계획을 세웠는지, 실제 계획이 있었다면 이 부회장이 이를 지시하거나 관여한 사실이 있는지 등이 핵심 쟁점이 될 전망이다.

삼성바이오의 지분 46%를 가지고 있던 제일모직이 분식회계 등 영향으로 가치가 뛰어 오른 반면, 삼성물산은 공사 수주 등 실적을 축소하는 방식으로 가치가 떨어져 당시 제일모직의 최대주주였던 이 부회장에게 유리한 합병 비율이 만들어졌다는 것이 의혹의 핵심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