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6월 경기전망지수 63.1…5개월 연속 하락세서 반등
2020. 07. 15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

도쿄 21.2℃

베이징 26.8℃

자카르타 25.6℃

6월 경기전망지수 63.1…5개월 연속 하락세서 반등

기사승인 2020. 05. 28. 14: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제조업 4월 평균가동률(66.8%), 2009년 3월 이후 최저
중기중앙회, '2020년 6월 중소기업 경기 전망 조사' 발표
1
업황전망 SBHI./제공=중기중앙회
6월 업황전망 경기전망지수(SBHI)는 63.1로 지난달 대비 3.1p 상승해 1월 이후 5개월 연속 하락세에서 반등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5월 14일부터 21일까지 315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2020년 6월 중소기업 경기 전망 조사’를 실시, 이같이 나타났다고 28일 밝혔다.

중기중앙회 2020년 6월 중소기업 경기 전망 조사에 따르면 제조업은 경기회복 지연에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여전히 주춤한 반면 비제조업은 정부 등의 내수부양책(긴급재난지원금) 마련 등으로 소비심리가 다소 개선됨에 따라 전산업 전체로는 상승할 것으로 전망됐다.

제조업의 6월 경기전망은 64.4로 전월대비 0.4p 하락했고 비제조업은 62.4로 4.9p 상승했다. 건설업(75.3)은 2.4p 상승했으며 서비스업(59.8)은 5.5p 상승해 향후 경기에 대한 기대감을 보였다.

업종별 분석은 제조업에서는 의료용 물질·의약품(66.1→82.9) 및 가구(53.9→66.4), 의복, 의복액세서리·모피 제품(46.3→59.3) 등을 중심으로 12개 업종에서 상승한 반면 자동차·트레일러(62.0→51.7), 비금속광물제품(75.3→66.8), 고무제품·플라스틱제품(67.9→61.0) 등 10개 업종에서 하락했다.

비제조업에서는 건설업(72.9→75.3)이 2.4p 상승했으며 서비스업(54.3→59.8)은 전월대비 5.5p 상승했다. 서비스업에서는 교육서비스업(51.3→67.3), 운수업(52.9→66.6), 숙박·음식점업(53.5→66.3) 등을 중심으로 8개 업종에서 상승한 반면 부동산업·임대업(65.2→61.0) 및 사업시설관리·사업 지원 서비스업(73.9→73.6) 2개 업종에서 하락했다.

전산업 항목별 전망은 내수판매(59.1→63.1), 수출(51.1→57.2), 영업이익(57.7→60.7), 자금사정(58.4→61.6) 전망은 하락세를 멈췄고 역계열 추세인 고용(104.2→102.3) 전망도 완화된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3년간 동월 항목별 SBHI 평균치와 2020년 6월의 SBHI를 비교해보면 제조업은 경기전반·생산·내수판매·수출·영업이익·자금사정·원자재 전망은 물론 역계열인 설비·재고·고용 전망 모두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비제조업에서도 모든 항목에서 3년간 평균치 보다 부진했다.

5월 중소기업의 경영애로는 내수부진(76.7%)의 응답이 가장 높았고 업체 간 과당경쟁(39.0%)과 인건비 상승(37.5%), 판매대금 회수지연(26.3%), 자금조달 곤란(23.4%) 순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