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 아파트값 9주 연속 하락…인천 8주·대구 2주 연속 상승

서울 아파트값 9주 연속 하락…인천 8주·대구 2주 연속 상승

기사승인 2020. 05. 28. 14: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목동 신시가지 아파트 일대 전경 제공=양천구청
서울 목동 신시가지 아파트 일대 전경. /제공=양천구
서울지역 아파트값이 9주 연속 하락했다. 인천은 상승 폭이 낮아졌지만 8주 연속 상승했으며 대구지역의 경우 코로나19 사태 후 2주 연속 상승했다.

28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25일 기준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은 지난주 0.07%에 비해 0.01% 오른 0.08% 상승했다.

시·도별로는 충북(0.35%), 대전(0.33%), 세종(0.28%), 인천(0.19%), 강원(0.07%), 울산(0.05%), 전남(0.04%), 대구(0.04%), 충남(0.03%)은 상승했으며 경남, 전북, 부산은 보합이었다. 제주(-0.04%), 경북(-0.03%), 광주(-0.02%), 서울(-0.02%)은 하락했다.

서울은 개발호재가 있거나 급매물 소진된 일부지역 위주로 하락 폭이 소폭 축소됐지만 경기침체 우려가 지속되며 9주 연속 하락했다.

강북지역의 경우 마포구(-0.05%)는 고가 주택 위주로 매수세가 감소했으며 용산구(-0.03%)는 용산정비창 등 개발호재에도 불구하고 토지거래 허가구역지정 발표 영향 등으로 하락세를 지속했다. 종로(-0.03%)·중구(-0.03)는 중대형 평형 위주로 하락했다.

강남지역의 경우 강남구(-0.08%)는 급매물 소진된 일부 재건축·인기 단지 위주로, 송파구(-0.04%)는 GBC 착공 등 개발호재 영향이 있는 일부 단지 위주 상승의 영향으로 전체적으로 지난주 대비 하락폭이 축소했다. 동작구(0.02%)는 9억원 이하 위주로 오르며 상승 전환됐고 양천구(-0.01%)는 목·신정동 위주로 급매물이 소진되며 하락폭이 축소했다.

인천 서구(0.24%)는 7호선 연장 등 교통호재가 있는 청라동 위주로 상승폭이 확대됐고 부평구(0.34%)는 정비사업 기대감이 있거나 서울 접근성이 좋은 역세권 단지 위주로, 남동구(0.27%)는 구월·서창·만수동 위주로, 계양구(0.02%)는 귤현동 신축 위주로 상승했지만 상승폭은 축소됐다.

경기도 안산시(0.58%)는 정비사업 기대감·교통호재 있는 지역 위주로, 광주시(0.42%)는 태전지구와 경강선 역세권 단지 위주로 상승폭이 확대됐다. 구리시(0.34%)는 8호선(별내선) 역사 예정지 위주로 상승했다.

이와 함께 수원 팔달(0.34%)·영통구(0.24%)는 역세권 신축이나 상대적 저평가 단지 위주로, 용인 기흥구(0.27%)는 상갈동 역세권 위주로 상승했다.

울산 남구(0.14%)는 학군수요 있거나 정주여건 양호한 옥·야음동 위주로, 북구(0.13%)는 매곡동 산업단지 인근 위주로 상승했다. 울주군(-0.16%)은 코로나19로 인한 제조업 침체와 KTX역세권 개발사업 지연(문화재 조사) 등으로 하락했다.

대구 수성(0.07%)·서구(0.06%)는 정비사업 진척 영향 있는 지역(범물·중리동 등) 위주로, 남구(0.06%)는 정주여건 양호한 대명동 신축 단지 위주로 상승했다. 동구(-0.01%)는 동대구역 인근 신천·효목동 등에서 매물 증가세를 보이며 하락했다.

세종은 BRT노선 추가 기대감 있는 고운동과 그동안 상승폭이 적었던 행복도시 외곽인 조치원읍과 금남면에서 오름세를 보이며 상승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