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 의회, 틱톡 ‘아동사생활 침해’ 의혹 조사 촉구
2020. 07. 0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6℃

도쿄 23.8℃

베이징 22.4℃

자카르타 26.2℃

미 의회, 틱톡 ‘아동사생활 침해’ 의혹 조사 촉구

기사승인 2020. 05. 28. 18: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HEALTH-CORONAVIRUS/USA-TIKTOK <YONHAP NO-2349> (REUTERS)
미국 민주당 하원의원들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앱 틱톡(TikTok)이 아동사생활을 침해한다며 조사를 촉구했다./사진=로이터
짧은 동영상 중심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틱톡(TikTok)’이 아동 사생활을 침해한다는 의혹에 따라 미국 민주당 하원의원이 조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2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국 하원 에너지·통상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 14명은 연방거래위원회(FTC)에 틱톡의 ‘아동온라인사생활보호법(COPPA)’ 위반에 대한 조사를 촉구하는 서한을 보냈다.

COPPA는 13세 미만 이용자의 정보를 부모의 승낙 없이 기업이 수집하거나 이들을 대상으로 삼은 활동을 하지 못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틱톡은 이미 지난해 COPPA 규정을 위반한 혐의로 고발 돼 FTC와 합의 후 570만달러(약 70억원)의 벌금을 물었다.

민주당 의원들은 서한에서 틱톡이 FTC와의 합의를 무시하고 있다며 “틱톡의 행위는 다른 웹사이트들이 FTC가 만든 규칙을 어기도록 부추겨 궁극적으로 모든 미국인이 보호받을 수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여당인 공화당 소속 그렉 윌든 의원과 캐시 맥모리스 로저 의원도 지난 21일 틱톡 운영사인 중국 바이트댄스의 장이밍 최고경영자(CEO)에 편지를 보내 틱톡이 수집하고 있는 정보와 중국 공산당이나 국영기업과의 공유 여부에 대해 밝히라고 요청했다.

미국 안보 전문가들은 틱톡이 미국의 정보를 빼내는 통로 역할을 할 수 있다며 화웨이와 함께 잠재적 안보위협 가능성을 제시하고 있다.

틱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전 세계 사람들이 집에 머무는 시간이 많아지자 이용량이 급증하고 있다. 포브스에 따르면 틱톡 일일 이용자는 8억명을 넘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