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3차 추경 통과 촉구…“당장 급한 불 끄지 않으면 가래로 막아야 할 수도”
2020. 07. 05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4℃

도쿄 24.8℃

베이징 29.5℃

자카르타 30.6℃

정세균 총리, 3차 추경 통과 촉구…“당장 급한 불 끄지 않으면 가래로 막아야 할 수도”

기사승인 2020. 06. 03. 11: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임시 국무회의에서 발언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임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날 정부는 임시국무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제 위기 대응을 위한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의결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3일 “당장 급한 불을 끄지 않으면, 호미로 막을 수 있었던 것을 나중에 가래로 막아야 할 수도 있다”고 하며 3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의 국회 통과를 촉구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35조3000억원 규모의 3차 추경안 의결을 위한 임시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 같이 강조했다.

정 총리는 “한 해에 추경을 3차례 편성하면서, 재정건전성에 대한 우려도 있다”며 “그러나 여전히 우리의 GDP 대비 국가채무비율은 OECD 평균보다 낮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전시상황”이라며 “IMF도 대규모의 선별적 재정조치를 권고한 바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여야가 대승적인 결단을 내려, 21대 국회의 문을 조속히 열어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또 정 총리는 “각 부처는 국회에 추경의 필요성을 소상히 설명드리고, 통과 즉시 집행할 수 있도록 사업계획도 미리 점검해주시기 바란다”며 “강도 높은 지출구조조정과 국채발행을 통해 마련한 소중한 재원인 점을 명심하고, 한정된 예산을 적재적소에 써서 사업의 효과성을 높이는 방안도 고민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정부는 코로나19로 피폐해진 국민들의 삶을 지키고, 경제를 조속히 회복시키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담아 이번 추경을 역대 최대인 35조 3000억원 규모로 편성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경제의 주력산업에 긴급자금을 투입하고, 위기에 처한 소상공인과 기업을 지원하면서 고용유지와 일자리 창출에 재정 역량을 집중하겠다”며 “소비와 투자 촉진, 수출회복도 추경으로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라는 위기를 새로운 도약의 기회로 만들 수 있도록,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도 선제적으로 대비하겠다”며 “디지털 뉴딜과 그린뉴딜 등 선도형 경제를 만들기 위한 한국판 뉴딜에 집중 투자하고, 2차 대유행에 대비한 방역시스템 보강과 치료제 및 백신 개발 등 K-방역의 세계화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