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주호영 “오늘은 대한민국 국회 없어지고 일당 독재 선언된 날…역사에 기록될 것”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8℃

도쿄 29.3℃

베이징 27℃

자카르타 26.8℃

주호영 “오늘은 대한민국 국회 없어지고 일당 독재 선언된 날…역사에 기록될 것”

기사승인 2020. 06. 29. 18: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검은 마스크 쓴 미래통합당 의원들<YONHAP NO-4144>
검은 마스크를 쓴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로텐더홀 계단에서 미래통합당 의원에 대한 강제 상임위 배정과 상임위원장 일방 선출에 대한 주호영 원내대표의 규탄 성명 발표를 굳은 표정으로 듣고 있다./연합뉴스
주호영 미래통합다 원내대표는 29일 “33년 전 오늘은 민주화 선언이 있었던 날이지만, 2020년 6월 29일 오늘은 대한민국 국회가 없어지고 일당 독재가 선언된 날로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로텐더홀에서 당 의원들과 더불어민주당 규탄 발언에서 “일방적으로 이렇게 (상임위원장을 임명한 것은) 헌정사상 처음 있는 일”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우리 통합당 의원 103명 전원을 강제 상임위 배정하고 18개 상임위 중 정보위 제외한 17개 상임위장을 모두 일방 선출했다”면서 “일방적으로 이렇게 한 것은 헌정사상 처음 있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21대 국회 들어 여러차례 (민주당과) 협상해봤지만 민주당은 다수 의석을 내세워 무엇이든 마음대로 하겠다는 생각을 가감없이 드러냈다”면서 “법사위도 빼앗아 갔고, 전체를 다 가져가는 것은 민망했는지 18개 중 7개를 가져가든 말든 하라고 던져놓았던 것”이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국민여러분이 얼마나 이 문제점을 심각하게 생각하는지 모르겠습니다만 국회에 몸담고 민주당 상대하고 있는 저희들로서는 너무나 절망적이고 대한민국 헌정이 파괴된 이걸 어떻게 막아내야 할 지 갈 바를 모르겠다”고 했다.

이어 “저희는 민주당이 일방적으로 진행하는 의사일정엔 당분간 전혀 참여하지 않겠다”면서 “대한민국 국회의원으로서의 책무인 정책 활동과 이 실정을 알리는 데는 최선 다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