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이재명·김경수…이번 주 삼청동 회동 이유는?
2020. 07. 15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2℃

도쿄 18.3℃

베이징 30.3℃

자카르타 28℃

정세균·이재명·김경수…이번 주 삼청동 회동 이유는?

기사승인 2020. 06. 30. 10: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목요대화에서 인사말 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25일 오후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대한민국의 현재와 미래, 4050에게 듣습니다’라는 주제로 열린 제9차 목요 대화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매주 목요일 주재하는 ‘목요대화’에 이번 주 이재명 경기지사와 김경수 경남지사가 참석한다.

정 총리를 포함해 이 지사와 김 지사는 모두 여권의 잠재적 대권주자로 분류된다. 이 때문에 이들이 이 자리에서 어떤 이야기를 나눌지 관심이 쏠린다.

30일 총리실에 따르면 정 총리는 내달 2일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리는 10차 목요대화에 이재명, 김경수 지사와 강경화 외교부 장관, 김호기 연세대 교수를 초청했다.

목요대화는 정 총리가 각계각층의 의견을 듣고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만든 대화체다.

총리실은 이번주 목요대화는 ‘코로나19와 대한민국, 그 과제와 전망’ 이라는 주제로 참석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경제·사회와 국제관계가 어떻게 변할 것인지에 대해 의견을 나눌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이에 대응하기 위한 경제·사회적 과제가 무엇인지에 대해서도 논의한다.

두 지사는 이 자리에서 각 지자체의 방역 경험을 공유할 것으로 보인다.

박원순 서울시장도 초청 명단에 올랐지만, 일정 문제로 불발된 것으로 전해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