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석열,‘수사지휘’ 수용 여부…전국 검사장 회의로 결정
2020. 08. 14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6℃

도쿄 25.4℃

베이징 27.1℃

자카르타 24.8℃

윤석열,‘수사지휘’ 수용 여부…전국 검사장 회의로 결정

기사승인 2020. 07. 03. 09: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장관 '수사지휘권' 발동, 檢 독립성 연관…검사장들 의견 물어 수용 여부 결정
2020030601000807300043141
윤석열 검찰총장./송의주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검언유착’ 의혹 사건에 대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 수용 여부를 3일 전국 검사장 회의를 거쳐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대검찰청은 이날 전국 검사장들을 소집해 간담회를 열고 추 장관의 수사지휘 수용 여부에 대해 논의를 진행한다.

회의는 고검장급과 수도권 지검장, 수도권 외 전국 지방청 지검장 단위로 나눠 진행될 예정이다. 고검장급들은 이날 오전 10시, 수도권 지검장들은 오후 2시, 지방의 지검장들은 오후 4시 소집을 통보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대검 관계자는 “널리 다양한 의견수렴을 구하는 방법의 하나로 간부들을 여러 차례 나눠 간담회를 갖는다”고 말했다.

전국 검사장 회의를 긴급하게 열기로 한 것은 법무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이 검찰의 수사 독립성 문제와 연관이 돼 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고립무원에 빠진 윤 총장이 전국 검사장 회의를 통해 내부 결속을 다지면서, 자신의 결정을 밀어 부치기 위한 명분을 확보하려는 것이라는 해석도 있다.

만약 검사장 회의를 통해 장관의 수사지휘권을 수용할 수 없다는 쪽으로 결론이 나온다면,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은 극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반면 장관의 수사지휘를 수용해야 한다는 결론이 나온다면, 윤 총장의 입지는 대폭 축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