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천경제청, 송도에 한국기초과학지원硏 ‘수도권통합센터’ 유치 추진
2020. 08. 14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6℃

도쿄 25.4℃

베이징 27.1℃

자카르타 24.8℃

인천경제청, 송도에 한국기초과학지원硏 ‘수도권통합센터’ 유치 추진

기사승인 2020. 07. 13. 14: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인천 박은영 기자 = 정부출연연구기관인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KBSI)의 ‘수도권통합센터’가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송도국제도시에 둥지를 틀 전망이다.

인천시와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13일 송도 G타워에서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과 수도권통합센터 인천 유치를 위해 상호 협력하는 3자간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1988년 설립된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은 기초과학 진흥을 위한 연구시설장비 및 분석과학기술 관련 연구개발, 연구지원 및 공동연구를 수행하는 등 국가 연구 인프라를 통합 관리하는 기관이다.

이 기관은 기존 분석지원 서비스 외에도 연구장비 개발 및 국산화를 비롯해 미세먼지, 노인성 질환, 바이러스 연구 등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는 고난도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또 대학이나 기업이 도전하기 어려운 대형 연구 인프라 중심의 중장기 분석 과학 연구도 수행하고 있다.

연구원 본원은 대전에 소재하고 있으며, 현재 지역센터를 합쳐 바이오·의약, 나노, 환경 분야의 연구 인프라를 집적하는 수도권통합센터를 만들어 인천 송도에 새로 건립하는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수도권통합센터’ 건립을 위해 인천시는 올 하반기 예산 수립을 위한 재정투자심사를 의뢰할 예정이다. 이후 시의회를 비롯한 관계 기관의 승인 절차를 거쳐 2022년 착공해 2025년 완공될 계획이다. 사업비는 국비, 지방비, 연구원 자체 재원 등으로 구성된다.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수도권통합센터가 송도에 입주하게 되면 인천시의 전략 산업인 바이오, 나노, 환경 분야의 연구 인력과 인프라가 집중돼 관련 분야 기업들의 연구 역량을 한층 강화되는 한편 우수 연구인력의 집적화도 기대된다.

신형식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장은 “이번 수도권통합센터 건립 추진을 통해 지역센터의 관련 연구 인프라를 한곳에 집중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바이오·의약, 나노, 환경 분야는 인천시의 전략산업 분야로 융합연구 뿐만 아니라 인천 지역 산업지원까지 다양한 협력관계를 구축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남춘 시장은 “인천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응하고 인천의 미래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글로벌 바이오 허브 조성 등의 전략을 마련해 추진 중”이라며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유치는 이같은 인천시의 전략에 큰 힘을 실어줄 것”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