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기부, 비마이카 등 1차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지원기업 15개사 선정
2020. 08. 0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8℃

도쿄 24.4℃

베이징 24.5℃

자카르타 26℃

중기부, 비마이카 등 1차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지원기업 15개사 선정

기사승인 2020. 07. 15.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리브스메드 등 15개 1차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지원기업으로 선정
15개 선정기업 평균 업력 7.4년, 매출액 240억, 고용인원 111명, 투자유치금액 298억, 기업가치 1194억
중소벤처기업부는 15일 66개사를 대상으로 ‘2020년 1차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지원기업 심시를 실시, 15개사를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예비유니콘 특별보증’은 벤처 4대 강국 실현을 위해 정부가 추진하는 ‘케이(K)유니콘 프로젝트’의 핵심사업 중 하나로 최종 선정된 기업은 최대 100억원의 특별보증을 받을 수 있다.

최종 발표는 전문심사단(15명)과 국민심사단(60명)이 공동으로 평가해 유니콘으로의 성장 가능성에 더해 국민들의 시각이 반영될 수 있도록 했다.

최종 선정기업을 분석한 결과 평균 투자금액은 298억원으로 200억원 이상 투자유치(60.0%, 9개) 기업이 가장 많았으며 300억원 초과 기업도 5개에 달했다. 기술보증기금의 기술·사업성 평가 BBB등급 이상이 60.0%를 차지할 정도로 우수한 기업이 많았으며 코로나19 국면에서 각광받고 있는 비대면 기업(60.0%·9개)도 다수 선정됐다.

업종별로는 정보통신기술(ICT)과 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Data·Network·AI)기반의 플랫폼 분야 혁신기업(60%·9개)에 이어 일반 제조업 분야(26.7%·4개), 바이오분야(13.3%·2개) 순으로 많았다.

최종평가에서 최고 성적을 거둔 기업은 리브스메드로 주요 제품은 다관절 복강경 수술기구이다. 이 수술기구는 상하좌우 90° 회전이 가능해 수술 성공가능성을 높일 수 있는 제품으로 기술과 사업성 평가결과가 선정 기업 중 최고 수준인 AA 등급이다.

선정기업 중 투자규모가 가장 큰 기업은 프레시지로 누적 투자금액이 900억원을 넘는다. 프레시지는 가정 간편식인 밀키트(meal kit)를 사업화해 온라인과 오프라인 시장에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기업이다. 또한 모바일 사용자 정보를 수집·분석해 광고주에게 분석 정보를 제공하는 모바일 광고마케팅 플랫폼 기업인 아이지에이웍스는 기업가치가 3800억원으로 선정기업 중 최고 수준이다.

이번 최종 선정평가에 참여했던 60명 규모의 장병규 국민심사단 단장(크래프톤 의장)은 “국민심사단은 예비유니콘을 선정하는 과정에서 투명하고 객관적인 시각으로 역할과 책임을 다하며 국민심사단 도입의 취지를 살려 그 의의를 잘 실천하고자 했다”며 “내년에도 국민적 관심이 높은 K유니콘 프로젝트 선정 사업에 국민심사단이 견제와 균형감을 갖는 평가 업무를 지속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차정훈 중기부 창업벤처혁신 실장은 “이번에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지원기업 선정에는 공정하고 투명한 평가를 위해 국민심사단의 참여하에 진행됐다. 평가과정에 참여해 주신 전문심사단과 국민심사단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며 “정부는 예비유니콘 기업들이 유니콘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으며, 예비유니콘의 성장 과정도 지속적으로 홍보해 많은 국민들이 지켜보고 응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예비유니콘 2차 선정(15개사 내외)은 오는 12월 중에 이뤄질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