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강남구, ‘납세자보호관’으로 507명 고충 해결
2020. 08. 07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2℃

도쿄 28.1℃

베이징 29.9℃

자카르타 29.2℃

강남구, ‘납세자보호관’으로 507명 고충 해결

기사승인 2020. 07. 15. 16: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차 1600여대 압류해제 등
clip20200715164024
서울 강남구가 ‘납세자보호관 제도’를 통해 3달간 자동차 1600여대를 압류해제하는 등 지방세 납세자 507명의 고충을 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납세자보호관은 △세무조사·체납처분 등 권리보호 △세무조사 기간 연장·연기 상담 △기타 위법·부당한 처분에 따른 시정 및 중지요구 등의 업무를 수행한다.

먼저 구는 지난 4~6월 납세자보호관 제도를 통해 압류된 자동차 1681대를 해제했다.

또 부당한 처분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납세자가 없도록 납세자 507명이 총 6억500만원을 구제받을 수 있게 도왔다. 구체적으로 지방세 4억4700만원(2463건)과 세외수입과태료 1억5800만원(325건)이다.

앞서 구는 지난해 3월 지방세 관련 고충을 겪는 납세자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 이 같은 제도를 도입했다.

한편 구는 오는 20일까지 구청 홈페이지를 통해 홍보이벤트 ‘납세자보호관과 함께하는 더위도 날리고, 코로나도 날리고’를 진행한다.

구는 납세자보호관 역할에 관한 퀴즈를 맞춘 시민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LED 미니선풍기 등 경품도 증정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