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하트시그널 시즌3’ 김강열♥박지현, 종방 후 ‘찐’ 연애 시작 “연락만 3개월”
2020. 08. 13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4℃

도쿄 27.3℃

베이징 22.3℃

자카르타 28.6℃

‘하트시그널 시즌3’ 김강열♥박지현, 종방 후 ‘찐’ 연애 시작 “연락만 3개월”

기사승인 2020. 07. 16. 09: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채널A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의 출연자 김강열과 박지현의 종방 후 근황이 공개됐다.

15일 방송된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에서 박지현은 프로그램이 끝난 뒤 김강열과 "연락만 3개월을 했다. 뭔가 해외에 떨어져 있는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김강열은 이에 "난 계속 기다리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박지현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영화도 보러 갔었다. 밥도 먹고 프로그램 특성상 결과가 대중들에게 공개가 되면 안되니 숨어다니면서 해야되겠더라"라며 김강열과 비밀 데이트에 나섰던 일화를 전했다.


이날 두 사람은 어색한 첫 만남을 뒤로하고 서로의 안부를 물으며 설렘 가득한 분위기를 자랑했다.


박지현은 "나한테 궁금한 게 없었냐. 내 일상이 어떤지 알고있지 않냐"라며 "왜 자꾸 영상통화를 걸었던 건지 궁금하다"고 질문했다.


김강열은 "영상통화를 왜 자꾸 안받는거냐"라고 물었고 박지현은 "내가 자꾸 민낯일 때 걸어서 그랬다"라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