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성카드, 폭우피해 고객 대상 금융 지원

삼성카드, 폭우피해 고객 대상 금융 지원

기사승인 2020. 08. 06. 09: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80104_131545
삼성카드는 폭우로 피해를 입은 고객을 대상으로 특별 금융 지원을 실시한다고 6일 밝혔다.

먼저, 결제예정금액 중 1만원 이상 국내 결제 건에 대해 최대 6개월까지 무이자로 분할 납부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한, 8월말까지 모든 업종에서 카드결제시 최대 6개월까지 무이자 할부를 지원한다.

이밖에도 8월말까지 폭우 피해 고객이 단기카드대출, 장기카드대출을 이용할 경우 대출 금리를 최대 30%까지 인하한다. 장기카드대출 만기연장도 가능하다.

특별 금융 지원을 받으려면 피해지역 행정 관청이 발급한 ‘피해사실확인서’를 제출하면 된다.

자세한 문의사항은 삼성카드 대표전화를 통해 자세한 내용을 안내받을 수 있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폭우로 피해를 입은 분들께 작은 도움이라도 드리고자 이번 특별 금융 지원을 진행하게 되었다”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