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천시, 자활사업장 ‘꿈이든 일터 1호점’ 오픈

인천시, 자활사업장 ‘꿈이든 일터 1호점’ 오픈

기사승인 2020. 08. 06. 13: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인천 박은영 기자 = 인천 송도 미추홀타워에 입주기관 직원과 방문객을 대상으로 하는 구두 수선 및 운동화 세척 서비스를 제공하는 자활사업장 ‘꿈이든 일터(1호점)’가 운영된다.

인천시는 6일 저소득층 자활일자리 창출 및 시설 이용자 등의 편의를 위해 신발토탈케어 자활사업장을 오픈했다고 밝혔다.

이번 자활사업장은 미추홀 타워에 근무 중인 직원들이 자활증진과 구두수선의 불편함이 있어 아이디어를 제안했으며 실제 자활일자리 사업으로까지 연계됐다.

사업장은 시가 인천테크노파크(ITP)로부터 미추홀타워 지하1층 입구 공간(15.58㎡)을 무상임대 받아 연수지역자활센터에서 운영한다.

지난 2월부터 전문교육을 받은 자활근로자 5명이 배치되고 비교적 저렴한 비용으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시는 현재 121개 자활사업단에 1655명의 자활근로자들에게 자활일자리를 제공하고 있으며 이번 미추홀타워 신발토탈케어 자활사업장 오픈을 통해 양질의 자활일자리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명노 시 자립정책과장은 “공공기관 등 지역내 자원을 연계해 단순 참여형 사업에서 벗어나 전문적인 기술 습득 및 경험 축적으로 자활참여자가 성공적으로 자립을 할 수 있도록 신규 자활사업을 지속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