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피처폰 선전에…삼성전자, 인도서 샤오미 제치고 휴대폰 1위 탈환

피처폰 선전에…삼성전자, 인도서 샤오미 제치고 휴대폰 1위 탈환

기사승인 2020. 08. 09. 14: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삼성-갤럭시-S20-런칭-행사_2월-24일-인도-1
지난 2월 인도 구루그람에서 진행된 갤럭시S20 런칭 행사에서 고객들이 제품을 체험하고 있다. /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인도 휴대폰 시장에서 샤오미에 1위를 탈환했다.

9일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분기 인도 스마트폰과 피처폰을 합친 휴대폰 시장에서 24%의 점유율로 샤오미, 비보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샤오미는 스마트폰 시장 영향력을 높여가며 지난해 4분기 첫 인도 시장 휴대폰 1위(21.1%)가 됐고, 1분기에도 18.3%의 점유율로 1위를 기록했으나, 2분기만에 삼성전자에 1위를 내주게 됐다.

샤오미는 2분기에도 인도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29.4%의 점유율을 차지하며 1위를 지켰지만, 삼성전자가 26.3%로 샤오미와의 차이를 줄이면서 3위에서 2위로 올라오고 피처폰 시장에서도 선전하면서 이 같은 결과를 낸 것으로 관측된다.

대부분의 국가 휴대폰 시장이 스마트폰 시장으로 재편된 것과 달리, 인도의 경우 스마트폰을 제외한 피처폰 시장이 아직 전체 휴대폰 시장에서 40% 내외의 비중을 차지한다. 스마트폰 시장 상위 5위 업체(샤오미, 삼성, 비보, 리얼미, 오포)와 피처폰 시장 상위 5위 업체(삼성, 지오, 아이텔, 라바, 노키아) 중 둘 다 이름을 올리는 곳은 삼성전자밖에 없다.

IDC는 “삼성전자 M21는 2분기 인도에서 가장 잘 팔린 상위 5개 모델 중 하나였다”며 “온라인 전용 M시리즈가 오프라인 채널에도 출시되면서 점유율이 올랐다”고 전했다. 인도-중국 간 갈등 고조에 따라 인도에서 점유율이 더욱 확대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인도에서는 코로라19로 인해 2분기 이동제한령이 이어지면서 스마트폰 시장은 전년 대비 50.6% 감소한 1820만대 규모였고, 피처폰 시장은 전년 대비 69% 감소한 1000만대 규모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