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천119, 집중호우 기간 신고전화 하루평균 32.71% 증가

인천119, 집중호우 기간 신고전화 하루평균 32.71% 증가

기사승인 2020. 08. 14. 11: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인천 박은영 기자 = 인천소방본부는 이번 호우가 집중됐던 지난 1~10일 기간 동안의 119신고 건수를 분석한 결과 평균 대비 32.7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119종합상황실에 따르면 올해 7월 말까지 하루 평균 119신고접수 건수는 1489건이다.

반면 이달 1~10일에는 32.71% 증가한 1976건을 기록했다. 특히 비가 많이 내렸던 4일에는 2175건의 신고가 몰리기도 했다.

본부는 호우경보 기간 중 신고전화가 집중될 것에 대비해 119종합상황실 요원을 보강하고 비상근무체계에 돌입해 동시다발적 신고 접수를 안정적으로 처리했다.

이 기간 현장에 출동한 대원들은 주택가, 도로 등 침수지역 28곳에서 배수지원을 실시하고, 침수된 도로에 갇혀 움직이지 못하는 차량을 구조하기도 했다.

또 강풍에 떨어져나간 간판, 나무를 제거하거나, 토사가 유출된 도로에서 차량을 통제하고 복구작업을 지원하는 등 총 110여건의 풍수해 구조활동을 펼쳤다.

김영중 소방본부장은 “태풍, 호우 등으로 구조요청 신고가 폭주하는 상황에 대비해 비상근무 인력 보강 및 통신장비 증설 등 선제적 대응을 해나가고 있다”며 “골든타임 이내 신속한 현장대응으로 인천시민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