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강경화, 17일 베트남 방문... ‘코로나19 대응’ 논의

강경화, 17일 베트남 방문... ‘코로나19 대응’ 논의

기사승인 2020. 09. 15. 17: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 상황 속 첫 외교장관 방문 사례...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도 예방 예정
강경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5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오는 17부터 1박 2일 일정으로 베트남을 공식 방문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베트남을 공식 방문하는 첫 외교장관이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15일 서울정부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강 장관이 팜 빙 밍 베트남 부총리 겸 외교장관의 초청으로 베트남을 방문, 18일 하노이에서 한-베트남 외교장관 회담을 가질 예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양자 간 외교장관 공식 방문은 2018년 3월 이후 2년 6개월 만이다. 한-베트남 외교장관 회담에서는 필수인력 입국 절차를 간소화하는 신속통로 제도, 코로나19 대응 협력, 양국 간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 발전, 지역·국제 정세 등이 의제로 오를 전망이다.

또한 양국은 기업인 등 필수 인력의 베트남 입국 제도화, 양국 간 정기 항공편 재개 방안, 경제 협력 방안 등도 협의한다. 베트남 현지에 있는 삼성, LG, SK 등 한국 기업 대표, 현지 동포와 간담회 등도 추진된다.

아울러 강 장관은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도 예방할 방침이다. 올해 아세안 의장국인 베트남과 한-아세안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한편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지지도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