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내가 가장 예뻤을 때’ 하석진, 지수·임수향 관계 의심

‘내가 가장 예뻤을 때’ 하석진, 지수·임수향 관계 의심

기사승인 2020. 09. 17. 22: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MBC
MBC '내가 가장 예뻤을 때'의 하석진이 지수와 임수향의 관계를 의심하기 시작했다.

17일 방송된 MBC '내가 가장 예뻤을 때'에서는 서환(지수)를 향해 아내 오예지(임수향)에게 "남자가 없었냐"고 묻는 서진(하석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앞서 서진은 불의의 사고로 7년 동안 재활 치료에 전념하며 가족들과 헤어져 지냈던 상황. 


형의 질문에 분노한 서환은 "선생님을 아직도 모르겠냐. 형이 없을때도 이 집에서 기다렸다"고 말했다. 이에 서진은 "그런데 너 왜 이렇게 화를 내냐"며 의심의 눈초리로 서환을 바라봤다.


이후 서진은 김인호(이승일)로부터 "스캔들이 있었는데 몰랐냐. 궁금하면 연락해라. 유일하게 진실을 말해줄 사람"이라고 서환과 오예지의 스캔들을 거론했다.


한편 다음회 예고편에서 서진은 서환을 향해 "네가 한번도 형수라고 부르는 걸 들어본 적이 없다"고 소리쳐 긴장감을 더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