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영상] 장동민, 3차 테러에 분노 “주작 NO, 고통 심하게 받고 있다”

[영상] 장동민, 3차 테러에 분노 “주작 NO, 고통 심하게 받고 있다”

기사승인 2020. 09. 20. 19: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미디언 장동민이 자동차, 강원도 원주 자택 테러에 이어 3차 테러를 당했다.

장동민은 지난 1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옹테레비'에 '세상이 이렇게 돌아가면 안되는데... 장동민 원주집 3차 테러'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장동민은 "CCTV도 달았는데 장동민+현대 과학 문명에 대한 도전인가 싶다. 어떤 사람인지 모르겠지만, 정말 대단한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어젯밤에 내 자동차에 또 테러를 했다. 참을 인 3번이면 살인도 면한다는 말이 있는데 계속 참을 인을 쓰고 있다"고 밝혔다.

장동민은 "어젯밤 10시 32분 6초경 어떤 괴한이 내 차에 돌을 던져 차가 파손된 사건이 벌어졌다"며 "집안 곳곳을 확인해 봤는데 마당에도 돌이 날아왔다. 창문 방충망, 유리에도 금이 가고 찢어졌다. 2층 베란다에서도 돌이 2개나 발견됐다"고 말했다.

이어 "차를 수리한지 며칠 안 돼서 열 받는 게 아니다. 물론 견적, 보험료도 많이 올랐다. 못 잡아도 다신 안 그러면 되겠지 하는 생각도 있었는데 이건 도저히 참을 수 없는 상태다. CCTV 분석을 계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유튜브 조회수 올리려고 조작하는 거 아니냐고 하는데 그 정도 돈 써서 조작하려 했다면 그냥 채널을 하나 샀을 것이다. 절대 조작 아니고 정말 고통을 심하게 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장동민은 최근 자동차와 강원도 원주 자택 테러 피해를 밝혀 충격을 줬다. 장동민은 절대 선처는 없으며, 현재 경찰이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