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개천절 ‘드라이브 스루 집회’ 공방 가열

개천절 ‘드라이브 스루 집회’ 공방 가열

기사승인 2020. 09. 23. 20: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주호영 "정권비판 입막으려는 것"
정청래 "광복절 집회 피해 잊었나"
미 대선과 한미관계 간담회 축사하는 주호영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개천절 드라이브스루 집회에 대해 “교통과 방역 방해 않는다면 그들의 권리”라고 발언해 여권의 비판을 받았다./연합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해 개천절 집회를 금지하자 보수단체들이 ‘드라이브스루 집회’를 개최하겠다며 맞불을 놨다. 일부 야당 지도부가 ‘그들의 권리’라며 사실상 보수단체에 동조하는 태도를 보이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맹공을 퍼부으며 정치적 공방이 가열되고 있다.

발단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 22일 기자들에게 “드라이브스루 방식이 교통과 방역에 방해되지 않는다면 그 사람들의 권리 아니겠냐”고 말하면서 시작됐다.

주 원내대표의 이 같은 발언에 민주당 의원들은 ‘개천절 집회를 방조하는 것 아니냐’며 집중 공세를 펼쳤다.

정청래 민주당 의원은 23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제1야당 원내대표라는 분이 할 말은 아니다”라며 “8·15 광복절 집회로 얼마나 많은 국민들이 노심초사하고 얼마나 많은 국민들이 피해를 봤는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 의원은 “그들의 권리라는 말이 말이냐”라며 “그 권리로 국민들이 위험해도 좋단 말인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위협을 주는 그 어떤 집회도 반대하고 철회하라는 말을 그렇게도 하기 싫은가”라고 날을 세웠다.

김종민 민주당 최고위원도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주 원내대표가 비이성적 발상에 대해 ‘그 사람들의 권리다’라고 옹호를 하고 나섰다”며 “국민 대부분의 인식과 동떨어진 발상과 판단에 심각한 우려를 보낸다”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코로나 부흥 세력과 합작해 수도 서울을 코로나 교통대란으로 마비시키겠다는 비이성적 발상”이라며 “국민의힘은 코로나 방역대응의 향방을 좌우하는 개천절집회에 대해 동조할 것인지, 방조할 것인지 입장을 분명히 밝히라”고 촉구했다.

또 김 최고위원은 “국민의힘은 일상을 반납하고 코로나와 힘겹게 싸우고 있는 국민과 함께 할 것인지 국민의 안전, 공동체의 안전을 흔드는 코로나 확산세력과 함께 할 것인지 분명하게 결단해야한다”고 압박했다.

여당의 날선 공격에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민의힘 호남동행 의원 발대식에서 “정권 비판을 하려는 사람들 입을 틀어막으려 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법규나 방역수칙이 위반되지 않으면 집회를 막을 수 없다는 기존 입장도 되풀이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개천절 집회를 미뤄달라고 한 내용과 배치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주 원내대표는 “전체가 빡빡하게 모여서 코로나 방역에 방해되는 걸 걱정하는 것”이라며 “정치적 주장을 하지 말라고까지 우리가 요구하거나 강요할 권리가 없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반대 의견이 나왔다. 이준석 국민의힘 전 최고위원은 “차 안에서 집회하는 게 지켜진다면 모르겠으나 차 타고 모인 분이 카페나 식당에 모이고 하면 감당이 안 된다”며 “드라이브스루보다는 보수에서도 세련된 방식으로 의사 표현하는 방법을 고민할 때가 됐다”고 반대 의견을 내놓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