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감 2020] 윤석헌 원장 “삼성증권 계열사 임원 대출 의혹, 빠른시일내 검사”

[국감 2020] 윤석헌 원장 “삼성증권 계열사 임원 대출 의혹, 빠른시일내 검사”

기사승인 2020. 10. 23. 14: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삼성증권이 계열사 임원에게 수십억원 규모의 담보대출을 제공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자본시장법상 금융사는 계열사 임원에게 1억원 이상 대출을 내주지 못한다. 이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빠른 시일 내에 검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삼성증권이 지난 2015~2018년 계열사 임원들에게 100억원대의 대출을 해준 것으로 나타났다”며 금융당국이 철저하게 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삼성증권이 박 의원실에 제출한 ‘계열사 등기임원 신용공여 현황’에 따르면 해당 기간 동안 삼성증권은 삼성그룹 계열사 등기임원 13명에게 100억원대의 대출을 진행했다.

이에 대해 윤 원장은 “머지않아, 가급적 빨리 검사를 나갈 것”이라며 “(검사 결과) 문제가 있다면 엄정히 조치하겠다”고 답했다.

박 의원은 “계열사 임원에게 1억원보다 많은 돈을 빌려주면 자본시장법 위반”이라며 “삼성증권의 2015년부터 2018년까지 계열사 직원에 대한 대출이 100억원을 넘는데 이는 삼성증권을 개인금고처럼 이용했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어 박 의원은 “삼성바이오에피스 5명의 임원 중 3명이 60억원을 비슷한 시기에 대출받은 것으로 나타났는데 기간이 겹치고 대출 규모도 이례적으로 크다”며 “그룹 전체에 대해서 광범위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