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옹진군, 인천 최초 ‘풍수해보험료’ 지원·가입 독려

옹진군, 인천 최초 ‘풍수해보험료’ 지원·가입 독려

기사승인 2020. 10. 26. 15: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인천 박은영 기자 = 인천 옹진군은 지진, 태풍, 강풍 등 자연재난으로 피해를 입은 군민들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풍수해보험 가입 시 자부담 금액 일부를 지원 및 가입 독려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군은 풍수해보험 자부담 금액에 부담을 느끼는 주민들의 가입이 확대될 수 있도록 지원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풍수해보험 지원 조례를 인천시 최초로 올해 1월 제정했다.

풍수해보험은 주택, 온실, 소상공인에 대해 지진을 포함한 태풍, 호우, 강풍, 풍랑, 대설 등 자연재해로 인한 피해를 보장하고, 국가와 지자체가 보험료 일부를 지원해 비교적 저렴한 비용으로 가입할 수 있는 정책보험이다.

풍수해보험 지원금은 주택 최대 10만원, 온실 최대 20만원 이내로 옹진군민이면 누구나 보험에 가입할 수 있으며 가입 문의는 각 면사무소 또는 군청 재난안전담당관에 문의하면 된다.

군 관계자는 “풍수해보험 지원 조례 제정 후 올해 10월 24일까지 가입자가 250건으로 전년도 110건 보다 2배 이상 증가했다”며 “풍수해보험료 지원을 통해 군민들이 재해에 스스로 대비할 수 있는 태세를 갖출 수 있도록 풍수해보험 가입 독려 홍보를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