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로나 재확산 비상’ 프랑스·독일, 봉쇄령 도입…“1차 확산보다 치명적”

‘코로나 재확산 비상’ 프랑스·독일, 봉쇄령 도입…“1차 확산보다 치명적”

기사승인 2020. 10. 29. 13: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Virus Outbreak France <YONHAP NO-1835> (AP)
28일(현지시간)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대국민 담화를 통해 오는 30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봉쇄령을 도입한다고 밝혔다./사진=AP 연합
유럽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급격히 재확산하며 비상이 걸린 가운데 프랑스와 독일도 봉쇄 조치에 나섰다고 2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이날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대국민 연설에서 “코로나19는 가장 비극적인 예측을 넘는 속도로 확산하고 있다”며 오는 30일부터 최소 12월 1일까지 프랑스 전역에 봉쇄령을 내린다고 발표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2차 확산은 1차 확산 때보다 치명적일 것”이라면서 “바이러스 확산을 멈추기 위해 재봉쇄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필수품 구입이나 병원 방문, 1시간의 운동 시간 등을 제외하고 불필요한 외출은 제한되며 외출 시에는 이동증명서를 지참해야 한다. 식당과 술집을 비롯해 비필수적 사업장은 최소 2주간 영업을 중단해야 하고 기업에게는 가급적 재택근무를 실시하도록 권고가 내려졌다. 재택근무가 불가능한 사업장은 통근이 허용된다.

다만 지난 3~5월 봉쇄령 때와 달리 학교와 노인요양시설, 공공서비스는 계속 문을 열 수 있다.

마크롱 대통령은 2주 후 코로나19 상황이 개선되면 봉쇄령 완화를 검토하겠다고 말하면서 크리스마스 연휴 전까지 일부 상점들은 영업을 재개할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프랑스 당국은 신규 확진 규모를 5000명으로 낮추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프랑스 보건부에 따르면 이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만6437명 증가해 누적 확진자 수는 123만5132명으로 올라섰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도 이날 주정부와 부분 봉쇄 도입에 합의했다고 밝히면서 코로나19 통제를 위해 국민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로써 다음달 2일부터 4주간 식당, 술집, 여가시설의 영업이 금지된다. 스포츠 경기는 무관중 형태로 진행되며 공공장소 모임 인원수는 10명으로 제한된다. 다만 1차 확산 때와 달리 상점과 학교는 문을 열 수 있다.

메르켈 총리는 봉쇄 조치로 문을 닫는 사업장에는 지난해 같은 기간 매출액의 75%까지 정부가 보상하겠다고 밝혔다. 보상액은 최대 100억 유로(13조 3000억원) 규모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독일 로베르트코흐연구소의 집계에 따르면 지난 24시간 동안 발생한 신규 확진자 수는 약 1만5000명에 달한다. 현재의 확산 속도가 이어지면 몇 주 안에 의료 시스템이 포화상태에 이를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