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KCGI “항공업 재편, 한진 경영권 분쟁과 분리 가능”

KCGI “항공업 재편, 한진 경영권 분쟁과 분리 가능”

기사승인 2020. 11. 24. 17: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조원태 '대한항공·아시아나 구조조정 없을 것'
인천국제공항 주기장에 세워진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뒤로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이륙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경영권 다툼을 벌이고 있는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는 24일 “한진칼 경영권 분쟁과 항공업 재편은 분리 가능한 사안”이라고 주장했다.

3자 연합 등 한진칼 기존 대주주의 이익을 침해하지 않는 방식으로 항공산업 재편 계획을 추진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KCGI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가처분이 인용된다고 하더라도 대출이나 의결권 없는 우선주 발행, 자산매각, 주주배정 방식 유상증자(실권주 일반공모) 등 다양한 방법으로 항공업 재편 계획을 추진할 수 있다”고 밝혔다.

KCGI는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막기 위해 산은을 배정 주체로 하는 한진칼의 제3자 배정 신주발행을 금지해 달라고 법원에 가처분을 신청한 상태다. 법원이 가처분 신청을 인용할 경우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통합 거래는 무산될 수밖에 없고 이렇게 되면 아시아나항공은 다시 기존의 채권단 공동관리 체제에 들어가게 된다.

KCGI는 산은이 조원태 회장 살리기를 위해 무책임하게 자금을 집행하려 한다고도 힐난했다.

KCGI는 “항공업 개편 명분에도 불구하고 (산은이) 대한항공과 진에어에는 이사 지명권이나 의결권도 가지지 않고 한진칼에만 의결권과 이사 지명권을 갖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며 “1조원에 가까운 혈세를 추가 투입하면서도 항공사 직접 감독을 포기한 셈”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KCGI는 가처분 신청과 별도로 한진칼에 임시 주주총회 소집도 청구한 상태다. 주총 안건은 신규 이사의 선임과 정관 변경이다.

KCGI 등 주주연합은 지난해 3월 정기 주총에서 김신배 전 포스코 이사회 의장 등을 이사로 추천했지만 제안한 후보 모두 선임이 부결됐다. KCGI는 이번 임시 주총에서도 김 전 의장을 사내이사로 추천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