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전우 생명 지키는 낙하산 줄을 국민 수호하는 생명의 줄로”

“전우 생명 지키는 낙하산 줄을 국민 수호하는 생명의 줄로”

기사승인 2020. 11. 26. 11: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공군장병, 낙하산 줄로 마스크 목걸이 만들어 이웃에 기부
사진2 (22)
공군 제5공중기동비행단 파라업(ParaUp) 동아리 회원들이 낙하산줄로 만든 마스크 목걸이를 기부하기에 앞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제공=공군
공군 장병들이 낙하산 줄을 재활용해 만든 마스크 목걸이를 어려운 이웃들에게 기부해 화제다.

공군은 26일 제5공중기동비행단 파라업(ParaUp) 동아리가 낙하산 줄로 제작한 마스크 목걸이 200개를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부대 인근 취약계층을 위해 기부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6년 공정화물의장사들이 중심이 돼 창설한 파라업 동아리는 낙하산 제작업체에서 사용이 어려운 낙하산 줄을 제공 받아 화물의장 임무 시 사용하는 매듭짓기 기술을 활용해 팔찌, 열쇠고리, 신분증 목걸이 등 다양한 악세서리와 생활용품을 만드는 공예 동아리다.

이번 기부는 독거노인, 미취학 아동 등 취약계층들이 낙하산 줄로 만든 마스크 목걸이를 이용하여 분실 위험 없이 마스크를 편리하게 착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마련됐다.

파라업 동아리 회원들은 임무 수행으로 바쁜 와중에도 기부를 위해 주말까지 반납하며 틈틈이 마스크 목걸이를 제작해 이웃 사랑을 실천했다.

앞서 파라업 동아리는 전국적으로 마스크 수급이 어려웠던 지난 4월에도 부대 인근 취약계층을 위해 마스크를 직접 만들어 기부한 바 있으며, 정기적으로 부대 인근 자원봉사센터에서 아동들을 대상으로 매듭공예교실을 운영하는 등 다양한 선행을 펼치고 있다.

파라업 동아리 대표 정보경 상사는 “코로나19 지속 확산에 따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변 이웃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을 드리고자 이번 기부를 계획했다”며 “앞으로도 이웃들을 도울 수 다양한 활동들을 계속해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