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주시, 불법 폐기물 행정대집행 추진

경주시, 불법 폐기물 행정대집행 추진

기사승인 2021. 01. 17. 13: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경주시청사전경/제공=경주시
경주시청
경주 장경국 기자 = 경북 경주시가 방치된 불법 폐기물에 대해 행정대집행에 나선다.

17일 경주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중 강동면 국당리 소재 폐 공장에서 발견된 불법 폐기물에 대해 행정대집행을 실시한다.

이 폐기물은 폐기물처리업자가 불법으로 방치한 것으로 인근 주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협하고 있어, 조속히 예산을 편성해 폐기물을 처리할 방침이다.

앞서 시는 지난해 23억6600만원을 투입해 양남면 효동리와 외동읍 개곡리에서 적발된 불법투기 폐기물 1만3000톤 등을 처리해 왔다.

이 밖에도 시는 폐기물 불법투기 예방을 위해 전담 감시원을 두고 불법투기가 우려되는 빈 공장과 나대지 등에 대한 정기 점검과 건물 임대시 주의사항 안내 현수막과 불법투기 예방 홍보전단 등 홍보활동도 병행하고 있다.

박효철 시 자원순환과장은 “중국의 폐기물 수입규제 강화와 폐기물 처리비 상승 등에 따라 전국 각지에서 폐기물 불법투기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며 “방치된 폐기물로 인한 시민 피해를 최소화하고 불법 폐기물 방치행위 근절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