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진욱 초대 공수처장 “국민 눈높이 맞게 수사·기소할 것”

김진욱 초대 공수처장 “국민 눈높이 맞게 수사·기소할 것”

기사승인 2021. 01. 21. 17: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 처장, 공수처 중립성·독립성 강조…"여야 편 아닌 오로지 국민 편만"
"다음 주 중 복수의 차장 후보 제청…수사자료 이첩 기준 구체화"
김진욱 공수처장 취임식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 21일 오후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김현우 기자 cjswo2112@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초대 처장은 21일 취임 일성으로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을 철저히 지키고, 고위공직자의 비리를 성역 없이 수사함으로써 공정한 수사를 실천하겠다”고 밝혔다.

김 처장은 이날 오후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공수처가 국민의 신뢰를 받는 인권 친화적 수사기구로 자리매김하기 위해서는 국민이 염원하는 공정한 수사를 실천하는 수사기구로 태어나야 할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특히 김 처장은 “수사의 공정성과 정치적 중립성, 독립성은 세발자전거의 세 발처럼 혼연일체가 되어야 앞으로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며 “공수처의 독립성과 정치적 중립성은 고위공직자 비리를 성역 없이 수사하는 공정한 수사의 바탕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처장은 “누구도 법 위에 존재할 수 없다는 법 앞에 평등과 법의 지배의 원리를 구현하고, 여당 편도 아니고 야당 편도 아닌 오로지 국민 편만 드는 정치적 중립을 지키는 수사와 기소라야 국민의 신뢰를 얻을 수 있다”고 “주권자인 국민 앞에서 결코 오만한 권력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아울러 김 처장은 “법상 적법절차원칙을 준수하며 인권 친화적인 수사를 하면서 다른 수사기관과 협조할 것은 협조하고 견제할 것은 견제하는 관계를 구축하겠다”고 다짐했다.

또 김 처장은 “수사 결과만을 최우선으로 하는 과거의 잘못된 수사 관행은 폐쇄적이고 경직된 조직문화에도 일정 부분 책임이 있을 수 있다”며 “공정하고 투명한 채용절차를 마련하고, 자유롭게 소통하는 수평적 조직문화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김 처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김 처장에게 “고위공직 사회의 투명성과 청렴성 지킴이로, 우리 사회를 더 공정하고 부패 없는 사회로 이끌어 갈 견인차로 자긍심과 사명감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취임식 후 김 처장은 기자들과 만나 다음 주 중 복수의 차장 후보를 제청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김 처장은 다른 수사기관의 수사자료 이첩 기준과 관련해 더욱 세부적으로 구체화 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