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거제 해상서 대형선망 침수... 행안부 장관 “수색 총력”

거제 해상서 대형선망 침수... 행안부 장관 “수색 총력”

기사승인 2021. 01. 23. 19: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현장에 경비정 등 11척·항공기 2대 급파
전해철 행안부 장관 "인명 수색·구조에 모든 행정력 동원"
통영 해경
통영해양경찰이 23일 오후 경남 거제시 남부면 갈곶도 남동쪽 1.11㎞ (0.6해리) 해상에서 침수한 339t급 대형선망 A호 승선원을 구조하고 있다. /통영해경 제공
23일 경남 거제시 해상에서 대형 선망 어선(그물로 고기를 잡는 어선)이 침몰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통영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57분께 경남 거제시 남부면 갈곶도 남동쪽 1.11㎞ 해상에서 339t급 대형 선망 어선(그물로 고기를 잡는 어선)인 127대양호가 침몰했다.

당시 선박에는 한국인 9명, 인도네시아 1명 등 총 승선원 10명이 타고 있었으며, 이 가운데 7명은 현장에서 구조됐다. 해경은 구조자들이 의식이 있는 상태로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말했다.

다만, 나머지 승선원 3명은 여전히 수색 중에 있다.

이를 위해 해경은 연안해상교통관제센터(VTS)를 통해 신고를 접수하고 경비정 등 11척과 항공기 2대 등을 현장에 급파했다.

해경은 사고 지점 파고가 2m∼3.5m로 높고 초속 14m∼16m의 강한 바람이 부는 풍랑주의보가 발효돼 수색에 어려움을 겪는다고 전했다.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은 “해경, 해군과 부산시, 영도구, 경남도, 거제시 등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인명 수색·구조에 총력을 다할 것과 구조대원의 안전 확보에 전력을 기울일 것”을 당부했다.

전 장관은 선원 명부를 신속히 파악해 가족들에게 알리고 현장 방문 등 지원에도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