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당국 “설 명절 계기로 코로나19 재확산 되지 않아야…생활방역 철저히 지켜달라”

당국 “설 명절 계기로 코로나19 재확산 되지 않아야…생활방역 철저히 지켜달라”

기사승인 2021. 02. 12. 14: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설날에도 분주한 임시선별진료소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2일 설 연휴를 계기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이 재확산되지 않도록 ‘설 연휴 생활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사진은 설날인 12일 오전 서울역에 설치된 중구임시선별진료소의 분주한 모습./연합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2일 설 연휴를 계기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이 재확산되지 않도록 ‘설 연휴 생활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방대본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3차 유행 지속, 변이 바이러스 감염 증가 등 ‘위험 요인’이 상존하고 있어 연휴에 사람 간 접촉이 증가할 경우 코로나19 재유행으로 이어질 위험이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고향·친지 방문 및 여행 자제,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등 이동과 접촉을 최소화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구체적으로 △거주공간이 동일한 가족 외 방문·모임 자제 △요양병원·시설 면회는 영상 통화 활용 △밀집·밀폐·밀접 ‘3밀’ 접촉이 발생할 수 있는 다중이용시설 방문 자제 △온라인 성묘·추모 서비스 및 봉안시설 사전예약제 활용 등을 제안했다.

또한 부득이하게 고향·친지를 방문할 때는 △마스크 상시 착용 △방문 시간 최소화 △손 씻기 등 개인방역 철저히 준수 △증상이 있으면 즉시 검사 △가급적 개인차량 이용 △기차·버스내 취식 금지 및 대화 자제 △휴게소 등 이용 최소화 △발열 및 호흡기 증상 여부 관찰 등을 준수해달라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