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성용, 성폭행 의혹 직접 해명 “축구인생 걸고 그런 일 없다”(전문)

기성용, 성폭행 의혹 직접 해명 “축구인생 걸고 그런 일 없다”(전문)

기사승인 2021. 02. 25. 14: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기성용 /FC서울
초등학생 시절 성폭행 의혹에 휩싸인 프로축구 K리그 1 FC 서울의 미드필더 기성용(32)이 직접 입장을 밝혔다.

25일 기성용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긴말 필요하지 않을 것 같다. 보도된 기사 내용은 저와 무관하다"라며 "결코 그런 일이 없었다. 제 축구 인생을 걸고 말씀드린다"고 성폭행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기성용은 "고통받는 가족들을 위해 필요한 모든 것을 동원해 강력하게 대응하기로 했다"며 "사실 확인되지 않은 일에 악의적인 댓글을 단 모든 이들 또한 법적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축구를 향한 열정으로 여기까지 달려왔다. 사실이 아니기에 문제 될 것이 없다고 생각했지만, 축구 인생과 가족들의 삶까지도 위협하는 심각한 사안임을 깨달았다"며 "좌시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대응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축구선수 출신 C씨와 D씨는 전날인 지난 24일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를 통해 지난 2000년 1~6월 전남의 한 초등학교 축구부 합숙소에서 선배인 A선수와 B씨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박 변호사는 가해자 A선수는 최근 수도권 모 명문구단에 입단한 국가대표 출신의 스타 선수로, B씨는 짧은 기간 프로선수로 뛴 바 있으며 현재는 광주지역 모 대학에서 외래교수로 일하고 있다고 전했다.

초등학교 5학년이던 C씨와 D씨는 한 학년 선배이던 A씨와 B씨로부터 합숙소에서 구강성교를 강요당했다고 주장했다. 또 응하지 않거나 가해자들 마음에 안 들 경우 무자비한 폭행이 가해졌다고 전했다. A선수는 기성용으로 거론되면서 기성용의 이름이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기도 했다.

다음은 기성용 글 전문.

기성용입니다.
긴 말 필요하지 않을 것 같습니다. 보도 된 기사내용은 저와 무관합니다. 결코 그러한 일이 없었습니다. 제 축구인생을 걸고 말씀 드립니다. 고통받는 가족들을 위해 필요한 모든 것을 동원해 강경하게 대응하기로 했습니다. 사실 확인 되지 않은 일에 악의적인 댓글을 단 모든 이들 또한 법적으로 조치를 취하겠습니다. 축구를 향한 열정으로 여기까지 달려왔습니다. 사실이 아니기에 문제될 것이 없다고 생각했지만 축구인생과 가족들의 삶까지도 위협하는 심각한 사안임을 깨달았습니다. 좌시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대응하도록 하겠습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