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유엔 “미얀마 군경 무력 사용…최소 18명 사망·30명 부상”

유엔 “미얀마 군경 무력 사용…최소 18명 사망·30명 부상”

기사승인 2021. 03. 01.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Myanmar <YONHAP NO-3891> (AP)
미얀마 제2도시 만달레이에서 시위위대가 부상을 입은 시위 참가자를 부축하고 있다./제공=AP·연합
유엔 인권사무소가 미얀마군경이 28일 반(反) 쿠데타 시위대에 무력을 사용해 최소 18명이 숨지고 30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전국에서 대규모 시위가 벌어진 이날 현지 매체와 외신들도 사망자 수가 1명에서 4명·7명·11명까지 늘었다고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유엔인권사무소는 “수집된 정보에 따르면 오늘 하루 동안 미얀마 여러 지역에서 경찰과 군의 무력 사용으로 최소 18명이 숨지고 30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앞서 유엔 관계자는 이날 양곤에서 최소 5명이 숨진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양곤 사망자 중에는 교사들 시위에 참여한 여성도 포함됐다. 그는 경찰의 무차별적인 진압 작전 이후 심장마비로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다웨이 지역 정치인 초 민 티께도 “경찰 발포로 다웨이에서 3명이 숨지고 여러 명이 다쳤다”고 전했다. 만달레이에서는 여성이 머리에 총을 맞아 숨지는 등 3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얀마 시민들은 소셜미디어(SNS)에 올린 사망자 소식을 통해 이날 양곤 2명, 띤간쥰(Thingangyun) 1명, 다곤 1명, 다웨이 5명, 만달레이 1명, 바고 3명, 파코쿠 1명, 메익 2명 등 20명이 숨졌다고 주장했다. 공식적인 집계는 나오지 않았지만 미얀마 전역에서 더 많은 시민이 사망했을 가능성이 높다.

시민들은 이날을 ‘피의 일요일’이라 부르며 “쿠데타 발생 이후 최악의 유혈 사태가 벌어졌다. 국제사회가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