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백신 사망 사례, 원인 규명해 있는 그대로 공개할 것”

정세균 총리 “백신 사망 사례, 원인 규명해 있는 그대로 공개할 것”

기사승인 2021. 03. 07. 14: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전문가들, 기저질환 환자 접 필요 견해 일치"
"포털 사업자, 허위정보 적극 모니터링 나서달라"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상황점검회의
정세균 국무총리가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상황점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송의주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사망 사례와 관련해 “단 하나의 사례도 결코 가벼이 넘기지 않고, 전문가 중심으로 사인과 인과성을 규명해 국민 여러분께 보고드리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하고 “결과가 나오면, 있는 그대로 투명하게 공개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또 기저질환 환자의 백신 접종 문제와 관련해 “백신 접종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일치된 견해”라며 “세계 각국도 동일한 방침 하에 접종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기저질환을 가지신 분들이 안심하고 접종에 참여하실 수 있도록 예진과정에서 보다 세심하게 살펴봐 달라”고 접종 현장에 주문했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국민들에게 “정부를 믿고 계속해서 접종에 참여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백신 도입 상황과 관련해 정 총리는 “이번 달부터 5월까지 코백스(COVAX)-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05만명분이 도입될 예정이고, 화이자 백신도 3월말 50만명분을 시작으로 2분기에는 매달 공백 없이 공급될 예정”이라며 “이미 구매 계약을 맺은 다른 백신들의 2분기 도입 일정도 조금씩 구체화되고 있다”고 소개했다.

정 총리는 “전 세계적으로 백신 수급이 불안정한 현실을 감안해 실제 약속된 물량이 도착될 때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겠다”며 “백신별 도입 일정이 확정될 때마다 계속해서 국민 여러분께 보고드리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정 총리는 “3월말에 들어오는 화이자 백신은 전국 72곳에 1차로 설치한 접종센터에서 본격적인 접종이 시작된다”며 백신의 안전성 확인 등 검증절차와 접종 준비에 총력을 다할 것을 관계부처에 지시했다.

정 총리는 백신 관련 허위 정보에 대해선 “일상회복을 방해하는 범죄로 규정하고, 최고 수준으로 엄정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포털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사업자들에게 “책임의식을 갖고 허위·조작정보를 수시로 모니터링해서 삭제나 차단 등 필요한 조치에 적극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방송통신위원회와 질병관리청 홈페이지에 허위조작정보 ‘국민신고 코너’ 를 개설했다”며 “허위조작정보를 발견하시면 적극 신고해 달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