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명선, 최고위원 출사표…“풀뿌리 정당 힘으로 대선 승리 이끌겠다”

황명선, 최고위원 출사표…“풀뿌리 정당 힘으로 대선 승리 이끌겠다”

기사승인 2021. 04. 19. 11: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9일 국회 최고위원 출마 기자회견
"여의도에 갇힌 정치를 민생의 현장으로 가져올 것"
"현장의 목소리 담아서 민생 정당 거듭나겠다"
황명선 회장, 탄소중립특위 지방정부추진단 공동위원장 위촉
황명선 논산시장 겸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대표회장(왼쪽)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제공.
더불어민주당 소속 황명선 논산시장은 19일 “튼튼한 풀뿌리의 힘으로 2022년 대선에서 국민과 민주당의 승리를 함께 만들겠다”며 최고위원 출마 입장을 밝혔다.

황 시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의도 중심의 정치가 민주당을 국민들의 생각과 멀어지게 만들었다”며 “여의도에만 갇힌 정치를 민생의 현장으로, 생활 정치의 영역으로 가져오겠다”고 다짐했다.

또 황 시장은 현장중심, 민생중심의 민주당을 만들겠다고도 밝혔다.

그는 “풀뿌리 현장의 힘으로 기초부터 다시 소통하고 국민과 함께 나아가겠다”며 “풀뿌리 현장의 시장·군수·구청장, 그리고 광역과 기초의 지방의원들과 함께 연대해 민주당이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정당, 유능한 개혁정당의 길로 나아갈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황 시장은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자치분권 후보가 최고위원이 돼서 민주당이 풀뿌리 현장의 목소리가 대변되는 정당이 돼야 한다는 마음을 모아서 후보를 내기로 했다”며 출마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현장의 목소리를 담아내서 당이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민생 정당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역할과 책임을 다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