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담수식물 활용한 뇌질환 개선 건강식품 상용화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담수식물 활용한 뇌질환 개선 건강식품 상용화

기사승인 2021. 04. 23. 13: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 광동제약(주)과 2024년 상용화를 목표로 담수식물 소재 활용 ‘노인성 뇌질환 개선 건강기능식품 개발’ 추진 -
사진
뇌신경의 손상 억제 및 베타아밀로이드 침착 억제 기전 규명 이미지/제공=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상주 장성훈 기자 = 환경부 산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광동제약과 23일 회의실(경북 상주시 소재)에서 담수식물 소재를 활용한 ‘노인성 뇌질환(기억력 및 인지기능) 개선 건강기능식품 개발을 위한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기술이전 계약에 앞서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연구진은 여러해살이 상록성 담수식물에서 추출한 물질(베타-아살론(β-asarone) 등의 복합물)이 뇌신경의 손상을 억제하고 치매 원인 물질인 베타-아밀로이드(β-amyloid)의 침착을 억제하는 기전을 밝혀냈다.

연구진은 이 추출물질(50μg/mL)을 뇌 신경이 손상된 실험쥐의 뇌세포에 처리한 결과, 베타-아밀로이드 축적량이 약 50% 정도 줄어든 것을 확인했다.

아울러 담수식물에서 추출물을 효과적으로 뽑아낼 수 있는 표준화된 추출방법의 기술도 확보했으며, 해당 추출물질은 정상적인 실험쥐의 뇌세포에서도 독성이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

광동제약은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의 담수식물 추출 기술을 바탕으로 추출물의 원료표준화 및 전임상시험 등을 수행해 뇌 건강 개별인정형 건강기능식품을 개발할 예정이다.

아울러 자사 제품개발 기술력 및 마케팅 기반시설을 활용해 2024년 내로 상용화 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최경민 산업화지원센터장은 “이번 기술이전은 두 기관의 업무협약을 바탕으로 실질적인 상용화 제품을 만들기 위한 결과물”이라며, “앞으로 출시될 상용화 제품이 노인성 질환 예방에 효과적으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