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토트넘, 울버햄튼에 2-0 승리…손흥민은 아쉬운 침묵

토트넘, 울버햄튼에 2-0 승리…손흥민은 아쉬운 침묵

기사승인 2021. 05. 17. 00: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SOCCER-ENGLAND-TOT-WLV/RE... <YOREUTERS)
손흥민 /로이터연합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홋스퍼가 울버햄튼 원더러스와의 리그 36라운드 경기에서 2-0으로 승리, 리그 6위로 올라섰다.

토트넘은 16일(한국시간) 밤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울버햄튼과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홈 경기에서 해리 케인과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의 골에 힘입어 승리했다. 토트넘은 이날 승리로 17승 8무 11패·승점 59로 7위 웨스트햄(골득실 +10)과 동률을 이뤘지만, 골득실(+22)에서 앞서 6위에 올랐다.

손흥민은 이번 경기 출전해 4경기 연속골을 노렸지만 침묵했다. 올 시즌 한국인 유럽무대 한 시즌 최다골(차범근 17골)과 타이를 이룬 손흥민은 이날엔 리듬을 이어가지 못했다. 손흥민은 전반 38분 페널티박스 안쪽에서 공을 잡아 수비수를 제친 후 슈팅을 때렸지만 상대 골키퍼 후이 파트리시우가 막아냈다.

토트넘이 선제 골을 뽑았다. 전반 45분 호이비에르가 후방에서 침투패스를 케인에게 전달했고, 케인은 3명의 수비와 골키퍼까지 제치고 득점했다. 후반 17분 토트넘이 추가골을 터뜨렸다. 손흥민은 오른쪽의 가레스 베일에게 패스했고, 베일의 슈팅이 골키퍼에 맞고 나오자 호이비에르가 쇄도해 오른발로 밀어넣었다.

승기를 잡은 토트넘은 꾸준히 공격을 시도했다. 후반 26분께 로셀소를 해리 윙크스와 교체하며 수비를 강화했고, 후반 30분에 델레 알리를 빼고 탕귀 은돔벨레는 투입했다. 후반 종료 직전엔 베일도 무사 시소코와 교체했다.

경기 후 축구전문분석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7점을 주며 선발 공격진 중 가장 낮은 점수를 줬다. 케인은 평점 9점으로 최고점을 받았고, 알리와 베일이 각각 7.6점, 7.8점을 기록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