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공수처, ‘조희연 특채의혹’ 관련 서울시 교육청 압색

공수처, ‘조희연 특채의혹’ 관련 서울시 교육청 압색

기사승인 2021. 05. 18. 09: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공수처 출범 이후 첫 사건…수사 착수 이후 첫 압수수색
2021042101002065800130181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의 해직교사 부당 특별채용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서울시 교육청 압수수색에 나섰다.

공수처 수사2부(김성문 부장검사)는 18일 조 교육감의 해직교사 부당 특별채용 의혹과 관련한 수사를 본격화하고 있다. 공수처 수사관들은 이날 오전 9시30분께 시교육청에 도착해 9층 교육감실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하고 있다.

이 사건은 공수처가 출범 이후 처음으로 사건 번호를 부여한 ‘1호 사건’으로, 수사 착수 이후 첫 압수수색이다.

조 교육감은 대법원 유죄 판결로 당연 퇴직한 교사를 2018년 특별채용하는 과정에서 직권을 남용해 부당하게 개입했다는 혐의를 받는다.

앞서 공수처는 전날 수사 과정에서 압수한 증거와 각종 기록물을 처리하는 기준을 담은 규칙인 ‘공수처 압수물사무규칙’과 ‘공수처 보존사무규칙’ 등을 공포하며 조 교육감에 대한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가 임박했다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