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토스뱅크 시대 개막… “카뱅·케뱅 뛰어넘을 상품·서비스 내놓아야”

토스뱅크 시대 개막… “카뱅·케뱅 뛰어넘을 상품·서비스 내놓아야”

기사승인 2021. 06. 08. 19: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금융위, 오늘 본인가 결과 발표
업계 "상품·서비스 차별화 관건"
clip20210608182559
카카오뱅크·케이뱅크에 이어 토스뱅크가 세 번째 인터넷전문은행으로 본격 출범한다. 토스의 시초인 간편송금 서비스부터 보험·증권에 이어 은행업까지 진출하는 모습이다.

토스뱅크 등장으로 인터넷은행 간 경쟁이 심화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중금리 대출 확대 등으로 금융소비자 수혜가 확대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다만 카뱅·케뱅 등 기존의 선발주자들과 경쟁할 수 있는 차별화된 상품·서비스를 내놓기 어려울 것이란 분석도 지배적이다. 여기에 시중은행 등 기존 은행권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대비 보안성과 편리성을 확보해야 한다는 점, 그리고 과한 중금리 대출 확대로 인한 건전성 부담 완화 등도 토스가 해결해가야 할 과제로 꼽힌다.

8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9일 토스뱅크에 대한 본인가 심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모바일 금융 플랫폼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이번에 토스뱅크 본인가 승인을 받게 된다면 2019년 12월 토스뱅크가 예비인가를 받은지 1년6개월만이다.

금융권 안팎에선 토스뱅크 본인가 승인안이 무난히 통과될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금융위는 지난달 25일 ‘인터넷전문은행 중·저신용자 대출 확대계획’을 발표하며 토스뱅크가 올해 말 기준 4700억원 규모의 신용대출을 취급할 것이라는 계획을 밝혔다. 중·저신용자 대출을 파격적으로 확대하기 위해서라도 토스뱅크에 대한 본인가를 승인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본인가 이후 토스뱅크는 외부기관망 확보 및 대고객 영업 서비스 준비를 마치고 올 9월 정식 출범할 것으로 전망된다. 비바리퍼블리카가 간편송금 서비스로 시작한 ‘토스’ 브랜드가 보험·증권에 이어 제1금융권 은행으로까지 이어지는 모습이다.

업계는 토스뱅크가 차별화된 혁신금융서비스를 제대로 구축해 제공할 수 있을지 주목하고 있다. 강혜승 미래에셋증권 연구위원은 “금융위가 중·저신용자 대출 비중을 크게 늘리도록 지시한 만큼 토스뱅크가 초반부터 통신데이터 등을 활용한 차별화된 대안신용평가를 통해 자산건전성을 지키면서 기대에 걸맞는 실적을 보이는지가 관건”이라며 “출범하는 동시에 시험대에 오르는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일부 전문가들은 카카오뱅크 등 선발주자가 이미 상당한 규모의 시장을 점유한 만큼, 토스뱅크가 이를 뒤집기 쉽지 않을 것이란 의견을 내놓는다. 정태준 유안타증권 연구위원은 “카카오뱅크가 차별화된 상품을 이미 많이 선보여서 이를 따라잡기 어려울 것”이라며 “토스뱅크가 최소한 1조5000억원 정도의 증자를 빠른 속도로 성공하고, 초반부터 마케팅과 금리 차별화 등에 집중해야 할 것”이라고 제언했다.

김인 유진투자증권 연구위원도 “카카오뱅크가 올 하반기 상장하는데, 이미 선두주자와 격차가 많이 벌어진 만큼 토스뱅크가 신규 고객을 얼마나 끌어올지 모르겠다”면서 “모바일 플랫폼에선 선점 효과가 특히 중요한 만큼, 카카오톡 등 플랫폼 편의성을 토스가 어떤 차별화된 상품·서비스로 뛰어넘을 수 있을지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시중은행의 모바일 앱에 비해 보안성과 편리성을 얼마나 확보할지가 중요하다는 의견도 나온다. 한 금융권 관계자는 “시중은행 앱의 경우 카뱅 등 앱에 비해 비교적 무거운 감이 있지만, 그만큼 보안도 확실하고 편리성도 제고되고 있다”면서 “토스뱅크가 기존 송금서비스 등의 성공에 자만하지 말고 보안과 편의 등 혁신적인 고객 혜택을 보여줘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