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스타항공, 다음달 새주인 맞나…국제선 재개 기대감에 인수전 훈풍

이스타항공, 다음달 새주인 맞나…국제선 재개 기대감에 인수전 훈풍

기사승인 2021. 06. 13. 10: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하림·쌍방울 등 10여곳 물망
올해 10~11월 운항 재개할듯
2020111901010015803
이스타항공의 최종 인수 후보자가 오는 21일 결정될 전망이다. 최근 백신 보급으로 국제선 운항 재개 기대감이 높아지면서 인수 경쟁이 치열해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이스타항공은 14일 본입찰을 진행하고, 인수 금액, 자금 조달 계획, 사업 계획 등을 평가해 최종 인수 후보자를 21일께 결정한다. 이후 최종 인수 후보자가 이스타항공에 대한 정밀 실사를 1~2주간 진행한 뒤 다음달 초 투자 계약을 체결한다.

인수의향서를 제출한 곳은 하림그룹, 쌍방울그룹 등 10여 곳이다. 이들은 앞서 1~7일 이스타항공 예비실사를 진행했고 현재 본입찰 참여 여부와 인수 금액을 검토 중이다.

이스타항공은 지난해 제주항공의 인수가 무산된 후 기업회생절차를 밟고 있다. 업계에서는 창업주인 이상직 무소속 의원의 구속으로 ‘오너 리스크’가 일부 해소된 데다가, 하반기 트래블버블(여행안전권역) 등 국제선 운항 재개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이스타항공에 대한 시장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이스타항공은 지난해 3월 중지됐던 국토교통부 항공운항증명(AOC) 재취득을 준비 중이다. 이스타항공 측은 오는 10~11월에는 운항을 재개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백신 접종 확대로 올 가을부터 해외여행객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연내 운항을 재개해야 한다는 의지가 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