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1만6000TEU급 7호선 ‘HMM 다온호’ 명명식

1만6000TEU급 7호선 ‘HMM 다온호’ 명명식

기사승인 2021. 06. 16. 13: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1
16일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에서 개최된 ‘HMM Daon(에이치엠엠 다온)호’ 명명식 행사에서 최대현 KDB 산업은행 선임부행장(오른쪽에서 두번째)의 부인 안정훈 여사가 “이 배를 다온호로 명명 합니다” 라며 밧줄을 끊고 있다. /제공 = HMM
HMM은 1만6000TEU(1TEU=20피트짜리 컨테이너 1개)급 초대형 컨테이너 7호선 ‘HMM 다온호’ 명명식을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에서 열었다고 16일 밝혔다.

다온호는 정부의 해운 재건 5개년 계획의 일환으로 건조된 선박으로, 2018년 9월 현대중공업과 계약한 1만6천TEU급 8척 중 7번째로 인도되는 컨테이너선이다.

HMM은 이들 선박을 지난 4월 중순부터 순차적으로 인수할 예정이었지만 선복부족에 따른 수출기업 애로 해소를 위해 1호선 ‘HMM 누리호’와 2호선 ‘HMM 가온호’ 등 6척을 조기 인도받아 유럽 항로에 투입했다.

이번 7호선인 ‘다온호’는 해운동맹 ‘디 얼라이언스’ 회원사와 협의 아래 유럽 항로에 투입된다. 이날 행사에는 최대현 KDB 산업은행 선임 부행장의 부인 안정훈 여사가 밧줄을 끊어 배를 바다로 내보내는 ‘대모’ 역할을 했다.

HMM은 이달까지 1만6000TEU급 8척을 모두 인수하면 작년에 인수한 2만4000TEU급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12척을 포함해 총 20척의 초대형선 확보가 완료된다.

배재훈 HMM 사장은 “경쟁력 있는 선박 확보로 중장기 수익성 개선 기반을 마련하고, 양적 성장과 함께 질적 성장을 이뤄 글로벌 톱클래스 선사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