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문대, 천안시 거주 발달 장애 청소년 ‘방학생활 캠프’ 성료

기사승인 2021. 08. 02. 17: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아산 이신학 기자 = 선문대학교는 물리치료학과에서 발달 장애 청소년을 대상으로 ‘2021 함께 즐기는 방학생활 캠프’를 성료했다고 2일 밝혔다.

유재호 물리치료학과 교수를 중심으로 한 대학·대학원생 6명이 교내 체육관에서 천안시에 거주하는 발달 장애 청소년 16명을 대상으로 물리 치료, 놀이 프로그램, 소프트웨어 기술 등의 재능 기부를 펼치며 캠프를 진행했다.

이번 캠프는 (사)충남장애인부모회 천안지회 주최로 교육공동체협동조합 노리아이와 선문대 LINC+사업단 지역문화혁신센터의 공동체 활성 사업의 지원으로 유재호 교수 연구팀이 총괄 진행을 맡았다.

캠프 기간 노리아이에서 다양한 신체 및 인지 증강 훈련과 관련된 놀이 프로그램과 AR(증강 현실) 재활 프로그램 등이 참가한 발달 장애 청소년과 가족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이번 캠프에는 충청남도의회 한영신 의원, 김선홍·엄소영 천안시의원 등 지역 사회 인사들이 관심을 두고 직접 참여하면서 지역 사회 장애 청소년들 대상의 산·학·관 지원 서비스 모델을 확립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유재호 교수는 “코로나19와 폭염으로 힘든 시기이지만 장애 청소년 보육 서비스 제공을 위해 캠프를 개최하게 됐다”면서 “충남장애인부모회 천안지회, 교육공동체 협동조합 노리아이 그리고 대학이 힘을 합쳐 지역 사회 장애인들의 역량 및 인권 증진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유재호 교수는 자넌해 한국연구재단 이공계 ‘중견연구자지원사업’에 선정돼 ‘PHR 기반의 발달장애 환자 치료 및 관리 시스템’을 개발해 지역 사회 발달 장애인들에게 첨단 기술을 활용한 재활 서비스를 무상으로 제공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