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청년·신혼부부 위한 공급물량 확대 및 주거 비용지원

기사승인 2021. 08. 04. 17: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익산시
익산시청
익산 박윤근 기자 = 익산시가 쾌적하고 살기 좋은 주거환경과 지속적 인구 유입을 위해 주거공급 정책을 강화해 추진한다.

특히 300세대 미만 난개발을 해소하고 청년 신혼부부 등 취약 계층의 주거 안정을 위한 주택공급을 확대한다.

먼저 시는 민간분양에서 신혼부부 특별공급 물량 20%까지 반영하고 신혼부부를 포함한 다자녀 가구·생애최초 등 전 세대에 40% 이상을 특별 공급물량으로 분양한다.

또 무주택 청년들을 위한 ‘청년 주택임차보증금 대출이자 지원사업’을 마련했다. 지역에 거주하는 만 39세 이하 무주택 청년을 대상으로 주택 구입 또는 임차보증금 대출이자를 최대 3%까지 지원한다.

이어 시는 아파트 과잉공급을 방지하고 쾌적한 주거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우후죽순 들어서는 도심 300세대 미만 소규모 아파트 난개발 방지에 나선다.

소규모 아파트가 우후죽순 들어섬에 따라 주변 교통 혼잡과 일조권 저해 등 인근 주민들의 주거환경에 대한 우려가 꾸준히 제기돼 왔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부지면적 1만㎡ 이상의 개발일 경우 주택건설사업계획승인 신청에 앞서 사업자에게 지구단위계획에 대한 우선 제안을 받아 도시계획위원회를 통해 적정 여부를 판단한다.

한편 익산시는 올해는 6월 포레나 익산부송 626세대를 시작으로 총 1081세대가 입주한다. 내년에는 민간임대아파트 565세대를 포함해 1598세대가 입주할 예정이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신규 아파트 공급 정책을 통한 인구 유입과 그에 따른 도심 지역 활성화가 기대된다”며 “획일적인 주거공간 제공보다는 주민들이 공동으로 사용할 수 있는 공원 조성, 커뮤니티 시설 등 숲세권 주거단지를 조성해 시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할 수 있는 주거복지 강화정책을 추진하겠다“ 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