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공수처 “‘고발사주’ 의혹, 대검과 투트랙 수사”

공수처 “‘고발사주’ 의혹, 대검과 투트랙 수사”

기사승인 2021. 09. 14. 16: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손준성 검사 "고발장 작성한 사실 없어…공수처에서 밝혀달라"
공수처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을 수사 중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검찰과 ‘투트랙’ 수사를 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공수처 관계자는 14일 ‘검찰과의 소통은 어떻게 돼가고 있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아직 검찰과 소통이 급박하게 필요한 상황으로 나아가진 않았다”며 “지금도 그렇고, 앞으로도 그렇고 투트랙으로 간다고 보시면 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검과의 협조와 관련된 구체적인 방식 등은 고려한 게 없다”며 “대검에서도 소통하겠다고 했으니 현재로선 당분간 서로가 각자의 수사와 진상조사 활동에 주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고발장 작성자에 대해서는 “최소한 손준성 검사가 전달자인 것처럼 언론에 보도되고 있는데, 명확한 판단은 수사팀에서 할 것”이라며 “손 검사가 누구에게 작성을 지시한 다음 받은 건지, 직접 지시한 건지 등 여러 가지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를 통해 규명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손 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현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은 “수차례 말씀드렸듯이 저는 고발장을 작성하거나 고발장 및 첨부 자료를 김웅 국민의힘 의원에게 전달한 사실이 결코 없다”며 “현재 제기되고 있는 국정원장의 개입 의혹 등을 포함해 공수처가 공정하고 형평성 있는 수사를 통해 제 결백을 밝혀주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또 손 검사는 “다만 최근에 공수처가 김 의원에게 고발장을 보낸 사람이 저라고 확인해준 것 같다”며 “공수처 관계자의 피의사실 공표행위가 의심되고, 이 부분에 대해선 강력히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캠프는 전날 공수처에 박지원 국정원장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 성명불상자 1인을 국가정보원법·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윤 후보 캠프의 총괄실장을 맡은 장제원 의원은 이번 의혹을 ‘박지원 게이트’라고 규정하며 조 부위원장이 언론 접촉 전 박 원장을 만난 배경과 만남 사실에 대한 수사를 촉구했다.

장 의원은 조 부위원장을 박 원장의 ‘수양딸’이라고 부르며 “박 원장이 야당의 유력주자를 제거하기 위해 대선에 개입한 의혹이 불거졌다”고 주장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