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고노, 日자민당 총재 막판 여론조사서도 웃는 비결

고노, 日자민당 총재 막판 여론조사서도 웃는 비결

기사승인 2021. 09. 26. 15: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000629458_001_20210914061218837
고노 다로 행정 개혁상. /AP연합
일본 자민당 총재 선거의 막판 여론조사가 여전히 고노 다로 행정 개혁상의 손을 들어주고 있다. 이번 총재 선거가 다음 이어질 중의원 선거 판세에도 영향을 미칠 공산이 높아 관심을 고조시킨다.

26일 니혼게이자이신문과 TV도쿄가 23~25일간 벌인 차기 총리 선호도 여론조사에서 고노 개혁상이 적합 인물로 46%의 지지를 받아 가장 높았다. 이 여론조사는 18세 이상 유권자(응답자 996명)를 대상으로 한 전화 응답이다.

뒤이어 2위는 기시다 후미오 전 자민당 정무조사회장의 차지였다. 그는 17%의 지지를 얻었다. 계속해서 다카이치 사나에 전 총무상(14%), 노다 세이코 자민당 간사장 대행(5%) 등의 순이다.

앞선 25일 마이니치신문과 TBS, 후지TV가 사회조사연구센터와 함께 실시한 인터넷 여론조사에서도 고노 담당상은 조사에 참여한 응답자 18세 이상 남녀 1만90명에게 지지를 얻어 1위에 올라 가능성을 높였다.

다만 인터넷 여론조사 참가자를 투표권이 있는 자민당 당원(69명)으로 한정하면 기시다가 32%로 1위, 고노는 2위(29%)다. 다카이치(17%), 노다(10%)는 격차가 크다.

고노 담당상의 지지율 배경에는 고노를 지지한다며 자진사퇴한 이시바 시게루 전 자민당 간사장의 역할이 크다는 진단이다. 오는 29일 진행하는 자민당 총재 선거 승자는 스가 요시히데 총리를 이어 새 일본 총리로 등극하게 된다. 11월 중의원 선거가 예정돼 있기 때문에 자민당으로선 새 총리의 대중적인 지지도가 필요하다.

이를 방증하듯 닛케이 설문조사 결과 총재가 누가 되는지를 보고 차기 중의원 선거의 투표 대상을 결정하겠다고 대답한 사람은 49 %로 ‘그렇지 않다’고 답한 사람(46%)의 비율을 넘어섰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