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전입한 1인 가구 청년에 ‘웰컴박스’ 선물

서울시, 전입한 1인 가구 청년에 ‘웰컴박스’ 선물

기사승인 2021. 10. 20. 16: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년 이내 타시도서 서울로 전입한 만 19~29세 청년 대상
웰컴박스_웹포스터
서울시는 다른 지역에서 서울로 전입한 1인 가구 청년들을 위해 웰컴박스를 지원한다./제공=서울시
서울시는 서울로 전입한 1인 가구 청년들을 위해 ‘웰컴박스’를 3600명에게 지원한다고 20일 밝혔다.

웰컴박스는 청년들이 알면 유익한 각종 서울생활 정보와 서울지도, 안전키트를 기본으로 담고 있다. 여기에 ‘홈트세트’, ‘식기세트’, ‘홈인테리어세트’ 3종 중 각자의 관심사에 따라 선택할 수 있는 세트를 추가 지원한다.

2020년 서울복지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서울 전체 가구 형태의 1/3을 차지하는 1인 가구 중 청년 1인 가구는 41.2%로 가장 많다.

이에 시는 ‘웰컴박스’ 지원사업을 통해 청년들이 시의 청년정책과 행정 서비스를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밝혔다.

웰컴박스는 총 3가지 종류로 △요가밴드, 폼롤러 등 ‘나를 키우는 홈트세트’ △식기, 식탁매트 등 ‘나를 채우는 식기세트’ △컵걸이, 드림캐처 등 ‘나를 가꾸는 홈인테리어세트’가 있어 각자의 관심사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또한 공통 아이템은 △주거, 일자리, 복지 등 각종 서울시 정책을 소개하는 청년감성 맞춤형 안내책자 ‘서울잘알쥐’ △서울 명소나 청년 공간을 소개하는 ‘서울안내지도’ △방염패드, 호루라기 등 안전사고 방지를 위한 ‘안전 쓰매씽 키트’ △구급함 등이다.

해당 사업은 지난해 청년시민위원 공론장인 서울청년시민회의에서 청년시민위원이 직접 제안한 정책이다. 해당 정책은 온라인 대시민 투표를 거쳐 올해 신규 사업으로 편성됐다.

지원대상은 타 시도에서 서울로 전입한 지 1년이 넘지 않은 만 19~29세 1인 가구 청년이다. 오는 21일부터 다음달 10일까지 서울청년포털을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이영미 서울시 청년사업반장은 “낯선 서울에서 새로운 생활을 시작하는 1인 가구 청년들의 빛나는 서울 생활을 응원한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